로봇신문사
> 뉴스 > 로봇 부품·소프트웨어
中 감속기 업체 '리더 드라이브' 성장세...지난해 매출 16% 증가3D머신 비전 스타트업 '퍼시피오'에 투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6  11:26:31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리더드라이브의 감속기

중국 감속기 기업인 리더드라이브의 성장세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3D머신 비전분야 유명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발표하면서 글로벌 시장 진출 의지도 밝혔다.

중국 언론 오프위크에 따르면 중국 로봇 감속기 업체 리더드라이브(Leaderdrive, 绿的谐波)는 지난해 전년대비 15.98% 증가한 2억1600만 위안(약 371억2176만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익은 전년대비 48.56% 늘어나 9335만 위안(약 160억4300만 원)을 기록했다.

감속기는 국산화 이슈가 강하게 제기되는 로봇의 핵심 부품인 만큼, 감속기 기업의 성장세에 중국 업계도 주목하고 있다.

중국 산업용 로봇 시장이 확대되면서 감속기 시장의 전망은 밝은 상황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국 산업용 로봇 생산량은 2만 9706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2.4% 늘었다. 1~12월 누적 생산량은 23만 7068대로 전년대비 19.1% 증가했다.

리더드라이브는 최근 중국 3D머신 비전 스타트업 퍼시피오(PERCIPIO, 图漾科技)에 투자했다. 퍼시피오는 지난 달 중순 시리즈B 투자를 받았으며 리더드라이브가 투자사라고 밝혔다. 양사가 공동으로 로봇 지능화를 위한 기술적 돌파구를 마련해 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퍼시피오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제품 등을 산업 자동화, 산업 측량과 물류 등 업종에 대규모로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출하량이 1만 세트를 넘었다. 글로벌 3D 산업 카메라 시장에서 수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도 2~3배 이상의 성장세가 기대된다.

리더드라이브 줘위위(左昱昱) 회장은 "두 회사가 상품을 위해 협력하고 비즈니스 모델과 글로벌 시장 개척도 함께 해나갈 것"이라며 "업계와 고객에 더 나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자동화 및 로봇 애플리케이션 시장의 발전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퍼시피오의 창업자인 페이저핑(费浙平)도 "리더드라이브는 작게 시작해서 발전을 거듭해 세계 수준의 산업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된 업계의 모범"이라며 "각 사의 핵심 가치를 기반으로 협력을 도모해 글로벌 영향력있는 회사로 성장하겠다"고 전했다.

최근 산업용 자동화와 지능화가 이뤄지면서 산업용 로봇 시장이 발전하고 있어 향후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협력해 개발, 개척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rika Yo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로보트리, 로봇 커스터마이즈 플랫폼 '파로브' 선봬
2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일부 조직개편
3
딥브레인AI, 'AI 휴먼 기술' 앞세워 ‘NRF 2022’ 참가
4
트위니, 직원들에게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5
美 뉴로, 훨씬 많이 운반하는 ‘3세대 자율배송차’ 공개
6
매그나, 자율주행셔틀 상용화 스타트업 ‘옵티머스 라이드’ 인수
7
한국로봇산업협회 김환근 상근부회장
8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뒷처리, 로봇에게 맡기면?
9
인도 그레이오렌지, 물류로봇 '레인저 어시스트' 내놓아
10
中 안후이성, "산업용 로봇 연간 1만대 보급"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