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정책
2년째 표류중인 마산로봇랜드 숨통 트이나울트라컨소시움 금융기관과 대출약정 막마지 협상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13  10:11:3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마산로봇랜드 조성사업이 실시협약 체결 2년 만에 정상화 가능성이 열렸다.

경상남도 지역균형발전본부에 따르면 울트라건설 컨소시엄은 4월중 사업비 950억 원에 대한 대출약정서를 제출하고 발주처인 경상남도와 도급계약을 맺을 계획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늦어도 4월 중순까지 계약을 마무리해 5월부터는 1단계 공사 착공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울트라건설 컨소시엄은 현재 PF 자금 조달을 위해 금융권과 막바지 협상 중이다. 대주단에는 이 사업의 재무적 투자자(FI)인 삼성증권을 비롯해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 참여한다.

마산로봇랜드 사업자는 공모형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총사업비 7000억 원을 출자하기로 한 울트라 컨소시움이다. 울트라컨소시움이 이 사업을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 울트라로봇랜드㈜의 주주는 울트라건설(51%), 경남로봇진흥재단 (19.5%), SK C&C(8%), 삼성증권(5% )등이다.

그동안 마산로봇랜드 사업은 울트라건설 컨소시엄이 실시협약에 따른 대출약정서를 제출하지 않으면서 표류해왔다. 실시협약서에는 울트라건설이 공공부문 공사도급 계약일 전까지 1단계 민간사업비 950억 원에 대한 대출약정서를 제출하도록 돼 있다.

울트라건설은 대출약정서 제출을 차일피일 미루면서 자금 조달 능력까지 의심받아왔다. 경상남도는 울트라건설이 자금 조달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하고 3대 주주인 SK C&C로 대표사를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도 했다.

지난 1월 울트라건설이 경상남도의 요구를 받아들여 지분조정 동의서를 제출했지만 SK C&C가 기존 입장을 바꾸면서 대표사 변경은 무산됐다.

울트라건설 관계자는 "금융권과의 협상은 변수가 많아 대출 약정이 완료되는 시기를 정확하게 예상하기는 어렵다"며 "사업과 관련돼 제기되고 있는 민원 역시 사업 지연의 이유이기 때문에 이런 쟁점에 대해서도 경상남도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산로봇랜드 조성사업은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대 125만9890㎡ 부지에 국비 560억 원, 지방비 2100억 원, 민간자본 4340억 원 등 총 7000억 원을 들여 로봇테마파크와 로봇전시관, 컨벤션센터, R&D센터, 숙박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로봇신문사  editor@irobotnews.com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국가로봇테스트필드 구축사업, 예타 재추진 엔진 점화
2
클로봇, 물류로봇 분야 집중 투자
3
'2022 로보월드' 기자 간담회 개최
4
엔비디아, 의료 로봇기업과 디지털 수술 스타트업에 의료 엣지 컴퓨팅 플랫폼 제공
5
인튜이티브, 엣지 AI 비전 온칩 IC 'NU 4100' 발표
6
트위니, 자율주행 오더픽킹 로봇 '기술검증' 착수
7
벨로다인, 스탠리 로보틱스와 라이다 공급 계약
8
SKT-사피온, 캐나다 토론토 대학과 인공지능 공동연구
9
제5회 부천판타지아 로봇페스티벌 열린다
10
나이트스코프, 자율 보안 로봇 'K1 헤미스피어' 발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