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기획·테크 > 미래기술
전기자동차 시장의 애플, 테슬라 자동차 돌풍연말까지 2만대 이상 판매 예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25  13:52:3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테슬라의 전기자동차 '모델S'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한 전기 자동차 회사 테슬라(Tesla Motors)가 2013년 1분기 처음으로 1100만 달러의 흑자를 냈다. 4900대를 팔아 매출액은 5억6000만 달러였다. 물론 전체 매출의 15%에 이르는 8500만 달러의 배기 가스 배출권 판매액이 없었다면 이익을 내기는 어려웠겠지만, 그렇더라도 판매 대수 증가에 따라 손실 규모는 크게 줄었을 것이다. 지난해말 생산을 시작한 '모델S'는 올해 물량에 대한 선주문이 거의 완료되어 연말에는 2만대를 넘는 판매 실적이 예상된다.

전기차는 아직까지 기술적인 난관이 많고 충전 인프라도 형성되지 않아서 실용성이 떨어지고, 그에 따라 수익성도 낮다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었다. 특히 전기차 대표 주자로 손꼽혔던 미쯔비시의 '아이미브', 닛산의 '리프', GM의 '볼트' 등이 예상보다 저조한 판매량을 보이며 이러한 인식은 현실이 되는 듯했다. 그러나, 테슬라의 실적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며 전기차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사실 테슬라의 재무적 성과가 나오기 전부터 이 회사의 제품에 대해서는 찬사가 이어졌다. 미국의 컨슈머 리포트는 최근 테슬라의 '모델S'에 대해 100점 만점에 99점이라는 이전까지의 모든 엔진 자동차를 통틀어서 가장 높은 점수를 주었다. 컨슈머 리포트는 소비자들의 구매 가이드 역할을 하기 때문에 검증이 되지 않은 제품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평가를 하는 경향이 있음에도 이같이 높은 점수를 준 것은 매우 이례적이었다. 참고로 '리프'는 69점, '볼트'는 68점, '아이미브'는 31점, 하이브리드 자동차 베스트셀러인 도요타의 '프리우스'도 80점밖에 못받을 정도로 컨슈머 리포트의 평가는 짜다.

또, 지난해말 미국의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는 올해의 자동차로 테슬라의 모델S를 선정했다. 스포츠카처럼 재빠르며, 롤스로이스처럼 부드럽고, SUV만큼 짐을 실을 수 있으며, 프리우스보다 더 효율적이라는 것이 모터트렌드의 평가였다.

테슬라는 인터넷 결제 서비스업체인 페이팔(PayPal)의 설립자 엘런 머스크(Elon Musk)가 지난 2003년 실리콘 밸리에서 설립했다.

로봇신문사  webmaster@irobotnews.com
로봇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스페인 사라고사대, 연구 및 교육용 4족보행 로봇 '로코쿼드' 개발
2
일본 후쿠시마현 로봇 실증 시설 전면 개소
3
한양대 서태원 교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혁신제품 부문상
4
집라인, 미국서 의약품 드론 배송 서비스 조기 추진
5
중국 UDI, 코로나19 유행에 식료품 자율 주행 배송
6
고창군, 이젠 '로봇착유기'로 소젖짠다
7
전주대, 4G/5G 재난드론 상용화 성공
8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와 '국내 소셜로봇 시장' 진출
9
RG그룹, 오토가이드와 AMR 유통·통합 파트너십 합의
10
獨건보공단, 하체마비 환자용 외골격 로봇 100% 보험 첫 인정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