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로봇카
佛 EX9, 전천후 자율 야드트럭·서비스 공개견인 트레일러·주차 위치 등 알아서 척척···트럭 운전자 대기 시간↓ 차량 회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15  10:49:43
트위터 카카오톡 페이스북
▲프랑스 EX9의 자동야드 트럭(흰색차량)의 운행 시범 모습. (사진=EX9)

프랑스 EX9(ex9.tech)가 물류 창고, 유통 허브 및 산업 현장 주변에서 트레일러를 이동하도록 설계된 전기식 자율 운송 야드 트럭(야드 트랙터)을 공개했다고 모바일로봇가이드가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EX9의 야드트럭은 일반적으로 주차된 트레일러에 접근해 스스로 이와 맞물리게 한 후 트레일러를 새로운 주차 지점으로 운반한다. 트레일러를 창고 적재 도크에 자동 후진시키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 프랑스 스타트업은 EX9을 무인 운송 서비스(TaaS·Transport as a Service)업체로 자리매김해 고객들이 별도의 차량을 구입하고 유지할 필요없이 변화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확장할 수 있도록 했다.

TaaS는 물류 시장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서비스형 로봇(RaaS)의 한 형태다. EX9은 고객들에게 완전한 설치 및 유지보수와 함께 정해진 서비스 비용으로 자율이동로봇(AMR) 군(群)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또한 TaaS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공급망에서 수요 변화를 보일 때 고객들이 더 많은 처리량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수요가 많아지는 시기에는 고객의 추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 많은 EX9 야드트럭을 배치할 수 있다.

크세니아 두아르테 EX9 최고경영자(CEO)는 “EX9에서 우리는 지금이 산업을 더욱더 인간 중심으로 만들고, 공급망을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한 솔루션을 구축하고, 보다 지속 가능한 생산 및 운송 방식을 채택할 적기라고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EX9을 물류 운영에 통합

EX9은 자사의 이 자율이동로봇(AMR, 야드트럭)이 낮은 형태와 더 작은 공간을 갖도록 설계돼 전형적 수동 운전 야드 트럭보다 더 민첩하다고 말했다. 이 디자인은 이 AMR이 수동 야드 트럭보다 더 큰 여유 높이와 더 빡빡한 공간에서의 회전 반경을 가지면서 차량을 기동하고 작동시킬 수 있게 해 준다.

AMR은 실외에서 작동하며 내장된 장애물 감지, 위치 파악, 경로탐색용 센서를 이용해 자율적으로 경로를 탐색한다. 이들의 오토파일럿 알고리즘은 인공지능(AI)과 컴퓨터 비전에 기반한다.

이들은 조밀하고 역동적인 물류 환경을 위해 훈련을 받았고 부두(도크) 문 식별 및 실시간 야드 지도 작성과 같은 기능도 갖추고 있다. 트레일러 야드는 주차된 트레일러의 줄이 시시각각 변하는 역동적인 환경을 갖고 있다.

EX9은 이 로봇들이 변화하는 환경과 날씨 조건에서 작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또한 물체 감지, 궤도 계획, 그리고 로봇의 동적인 제어는 물론 관제탑과의 연결성까지 통합한다. 이 AMR은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어떤 트레일러를 끌지, 어디에 내려놓을지, 그리고 언제, 어디에 주차하거나 충전소로 돌아갈지를 알고 있다.

이 회사는 TaaS 서비스 제공의 일환으로 관제탑과 로봇군(群) 관리를 현장 운영 시스템에 통합한다. 이 시스템은 현장 관리자에게 필요에 따라 원격 모니터링, 데이터 분석 및 원격 작업을 제공한다.

◆EX9, 지속가능성, 효율성 약속

▲프랑스 EX9은 자율 야드트럭을 컨트롤 타워, 로봇군관리 및 다른 시스템과 통합한다. (사진=EX9)

EX9 로봇(자율 야드트럭) 디자인의 핵심은 완전히 전기를 사용하는 배터리로 구동되는 자동차라는 점이다. 이는 고객들이 탄소 발자국을 줄일 수 있게 해 준다.

또한 EX9은 자사 서비스가 로봇군 사용을 최적화하고, 장비 엔진 공회전 시간을 줄이며, 기계들이 항상 최상의 경우의 궤적으로 운전되도록 보장함으로써 배기가스를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EX9 시스템은 프랑스생태전환청(ADEME)이 제공하는 도구를 사용한 결과 기존 야드트럭의 98%를 차지하는 디젤식 트럭과 비교해 온실 가스 배출량을 94%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 이산화탄소 및 공기 중 입자 배출과 더불어 소음은 특히 인구가 밀집된 도시 지역에 위치한 터미널의 중요한 고려 사항이다.

◆DHL 시험 및 승인 시스템

지난해 9월, DHL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공급망 부서는 프랑스 미트리모리(Mitry-Mory)에 있는 자사 부지에 EX9의 자율전기로봇(야드트럭)과 이동 트레일러를 배치하고 테스트했다. DHL과 EX9은 여러 종류의 적재와 다양한 물품, 그리고 운송과 차량을 옆길로 옮기는 과정이 있기에 이 부지를 선택했다.

DHL EMEA 현장은 하루 약 200대의 트럭 이동을 처리하며, 여기에는 입차, 출차 및 약 30대의 사전 적재 작업이 포함된다. 유동성은 물류 및 복합 운송 서비스의 핵심이다.

EX9 로봇은 사전 적재량을 20% 이상 늘리는 데 기여해 운송 트럭 운전자의 대기 시간을 단축하는 동시에 차량 회전 속도를 높였다. 또한 DHL이 트레일러를 내려 이미 적재된 트레일러에 다시 세팅하는 ‘드롭 앤 후크(drop & hook)’를 늘릴 수 있도록 했다. 결국 미트리모리와 같은 현장은 2개 또는 3개의 로봇으로 운영될 수 있다.

유럽연합(EU)의 계산에 따르면 10대의 로봇을 배치한 물류 허브의 경우 3년간 서비스하면 150만달러(약 20억원)의 비용 절감을 가져올 수 있고 온실가스 배출을 500톤 가량 줄일 수 있다.

이성원  robot3@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이성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고스트로보틱스 테크놀로지, 미국 GRC에 로봇 부품 공급
2
두산밥캣 품은 두산로보틱스, 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3
美 예일대, 스스로 몸의 형태를 바꾸는 소프트 로봇 개발
4
中 휴머노이드 로봇 기업, 상반기 투자 유치 금액 4700억원 초과
5
서울로봇인공지능과학관, 오는 8월 20일 개관한다
6
美 UC샌디에이고, 2대의 로봇 핸드 원격 조작 시스템 개발
7
"휴머노이드 로봇, 춤추고 하이파이브하고 껴앉는 동작 학습한다"
8
‘2024 월드로봇 올림피아드 한국대회’, 다음달 10일 개막
9
미 CMU, 드론 활용해 비행 캘리그래퍼 개발
10
시에라베이스, 드론 장착용 디지털 트윈 구현 모듈 ‘시리우스 프로’ 공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