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로봇컬처 > Books
여성 CEO를 위한 창업 아이템 5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7.21  14:05:25
트위터 카카오톡 페이스북

온리 원(Only One) 여성 창업에 성공해서 대한민국에서 부자가 되어보자!

어느새 시대가 많이 변화되어 여성 창업이 대세가 되었다. 왜 지금 여성 창업이 대세일까? 코로나가 불러온 긍정적 효과는 여성 창업의 뇌관을 터뜨렸다. 그렇게 높아 보였던 창업의 벽을 허물어준 코로나의 플러스 효과다. 요즘에는 슬랙, 드롭박스, 구글 행아웃, 줌 등 다양한 공유 업무 도구가 있어서 사무실에 모이지 않아도 일하는 데 전혀 어려움이 없다. 모이지 않아도, 사무실이 없어도 창업이 가능하다. 덕분에 좀 더 내 시간에 집중할 수 있고,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게 되었다. 경력 단절이 걱정인 여성들의 돌파구는 일하면서 아이를 돌볼 수 있는 재택 창업뿐이다. 스스로 창업 환경을 만들어보자. 또한, 앞으로는 모바일 기기의 스크린을 통해 정보를 찾던 시대에서 인공지능이 똑똑한 비서 역할을 하는 세상으로 변할 것이다. 그야말로 누구나 실력만 갖춘다면 AI의 도움으로 무궁무진한 도전과 창업의 기회를 집에서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다.

전 세계에서 진행되는 혁신은 디테일에서 시작되었다. 쉽게 지나쳐버릴 수도 있던 디테일을 놓치지 않고, 이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어 아주 큰 소비 시장으로 만드는 능력은 대한민국 여성이 갖춘 세계 최고의 경쟁력이다. 지금까지 전 세계 42개국, 106개 도시를 시장 조사해온 저자는 대한민국 여성의 잠재력과 능력은 세계 1위라고 표현한다.

여성들이여, 지금까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했다면, 변화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서 제대로 된 시장조사를 통해 나만의 비즈니스 사업 모델을 시작해보자.

번뜩이는 여성만의 섬세함과 창의성을 통해 나만의 사업에 도전하자!

대박 나는 여성 창업자를 위해 이 책은 총 3장으로 구성되었다.

여성으로서 대한민국에서 창업하면 좋을 만한 창업 아이템을 IT 중심 창업군과 라이프 스타일 중심 창업군으로 1장, 2장으로 나누어 제안했다. 전 세계에서 여성 창업으로 성공한 사례를 바탕으로 한 창업 아이템과 저자가 예전부터 감춰놓았던 창업 아이템을 업그레이드해서 제안했다. 3장에서는 여성 CEO로서 앞으로 겪게 될 고민과 번뇌에 대한 솔루션을 정리했다. 이 내용은 저자가 수년간 모 협회 등에서 예비 여성 창업가가 참여하는 ‘예비 창업패키지’ 사업계획서 심사 및 사업 3년 차 이상 7년 차 이하의 ‘창업 도약패키지’의 심사위원으로 경험한 내용을 정리했다. 또한, 여성 CEO로서 사업을 처음 진행하는 1년 차 경영자의 멘토로서 창업컨설팅을 해온 경험을 토대로, 사업 초년도 여성 CEO들의 공통된 고민과 해법을 간단명료하게 정리했다.

원격근무가 널리 보급되고, 워라밸이 생활화됨으로써 육아에 고민이 많았던 워킹맘이나 경력 단절 여성들이 날개를 펼 시기가 도래했다. 여성 창업, 어렵지 않다! 이 책과 함께 용기를 내어 도전해보길 바란다.

책 속으로

조만간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을 앞둔 대한민국은 지역 사회 내 경제적으로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고객층을 대상으로 고급 어르신 돌봄 서비스가 탄생하고 있다. 또한,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의 시니어 돌봄 산업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시니어 돌봄 플랫폼 기업들이 하나둘씩 나타나기 시작했고, 매출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돌봄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분들이 기거하는 집이나 혹은 요양원으로 파견 근무를 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p. 21

청소 대행 비즈니스업의 핵심을 간파한 후에는 앱을 통한 청소 대행 플랫폼 비즈니스로 바로 진입해야 한다. 청소 대행 플랫폼 비즈니스는 IT 중심으로 진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처음에는 외부 앱 제작 용역 업체의 도움이 꼭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괜찮은 청소 매니저분들을 확보하는 것이다. 서비스 수준을 높게 책정한 후에 이에 걸맞은 매니저들을 선발해야만 한다. 청소 대행 회사에서 기본적인 교육뿐만 아니라 업무 진행 매뉴얼을 제대로만 갖춘다면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고, 거기에 맞는 서비스 요금 책정도 가능하리라 본다. -p.26

젊은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품목에 국한하지 말고, 시니어를 위한 위생용품 제품군까지 품목을 넓히는 전략도 필요해 보인다. 나이가 든 여성일수록 이러한 편하고 쉬운 배송 방식을 원할 것이다. 시니어 회원에 시니어 배달요원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까지 기획해보는 것은 어떨까. -p. 41

필자가 유통 업계에 30여 년 일하다 보니 아무리 제조 업체의 생산품이 잘 만들어졌다고 해도 유통 업체의 마케팅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면 경쟁력이 없는 그저 그런 업체로 자리매김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다. 그래서 강력한 마케팅력을 대신해줄 유통 업체는 꼭 필요하다. 제조 업체는 제조에만 신경을 쓰고, 유통 업체는 유통 마케팅에만 전념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진행해야 한다. 즉, ‘라방’ 커머스를 위해서는 라방을 가장 잘해줄 수 있는 대행 유통 업체가 필요하다. -p. 55

한 가지 더 온라인 매장 운영의 팁을 드린다면, ‘노인이나 어르신 혹은 실버 세대’라는 단어 사용을 지양하기를 바란다. 대부분의 새로운 시니어들은 이런 단어에 부정적 인식을 가질 수 있으므로 객관적인 숫자로 대체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자. 즉, 제품에 ‘실버용’이라고 명기하는 대신에, 60대 전용이라고 하면 잘 팔릴 수 있다. 뭉뚱그린 표현보다는 객관적 숫자를 이용해서 누구를 위한 제품인지 정확히 알려주는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는 점을 기억하자. -p. 101

나만의 제품을 갖고자 하는 소비자의 욕구는 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앞에서 이야기한 신발뿐만 아니라 그 어떤 제품에도 응용할 수 있다. 요즘은 모바일 연동형 인터넷 홈페이지를 거의 다 갖고 있으므로 인터넷 또는 모바일을 통해 주문을 받고 제작 과정도 알려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면 된다. 주문 고객은 지구상에서 나만의 유일한 제품을 소유하게 되면서 좋고, 회사는 마진 높은 상품으로 판매를 유도하고, 회사 네임밸류도 높아져서 좋은, 소비자, 제조회사 모두에게 윈윈인 게임이 아닐 수 없다. -p. 151

세계는 지속적인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해 장기적인 불황이 지속되고 있다. 거의 모든 기업이 자신만의 사업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것은 당연하다. 즉, 돈 버는 트렌드를 알고자 하는 시장의 수요가 상당히 크다. 세상의 흐름을 제대로 모르면 기업이 유명을 달리하는 세상이다. 우리가 메가 트렌드와 마이크로 트렌드 등을 열심히 공부하는 이유는 단 한 가지, 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경영을 위해서다. 조금의 방심도 허용되지 않는 무한경쟁 시대에 우리의 사업은 진행된다. -p. 200

최근 여성 창업자분들이 기획한 신규 비즈니스 대부분은 플랫폼 비즈니스다. 기술 발전이 워낙 빠르고, 새로운 니즈가 계속 나타나는 세상이기에 비즈니스 역시 계속 탄생해서 새롭게 마켓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은 변화의 중심에 있다. 트렌드 변화, IT 기술의 실생활 화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나타나고 실현되는 나라 중 하나다. -p. 237

'여성 CEO를 위한 창업 아이템 51'
김영호 지음ㅣ268쪽 ㅣ 20000원
두드림미디어 펴냄

조규남 전문기자  ceo@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美 노스웨스턴대, 사람 근육 닮은 소프트 로봇 개발
2
"소셜 로봇의 사회적 감수성 높이려면..."
3
범용 로봇 개발 기업 '스킬드 AI', 3억달러 투자 유치
4
고영테크놀러지, ‘2023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
5
오늘의 로봇기업 주식시세(2024-07-12)
6
두산밥캣 품은 두산로보틱스, 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7
엔젤로보틱스, 연구실증센터 '플래닛대전' 투어 행사 개최
8
中 선전시 인공지능로봇연구원, 교량 점검 케이블 로봇 개발
9
플로틱, 현대자동차그룹 제로원으로부터 투자 유치
10
일본 의료 로봇 스타트업 F.MED, 4억 3천만엔 자금 조달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