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로봇컬처 > 재미있는 로봇이야기
돌이 저를 감시했다니까요, 제발 믿어주세요..마이로봇솔루션의 재미있는 로봇이야기(6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07  09:49:3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공원이나 학교에서 돌 모양의 스피커 한번씩 보신적 있으신가요? 저도 공원에서 산책하다 자연과 하나된 돌 스피커를 보고 깜짝 놀란적이 있는데요.

돌은 우리 근처에 흔히 널려 있어서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특성이 있습니다. 이러한 돌의 특성을 센스있게 활용해 러시아의 주코프스키-가가린 공군사관학교 사관생도들이 3년 간의 연구 끝에, 돌 모양의 정찰 로봇 ‘스파이 스톤’을 개발했다고 합니다! 이름에서 느껴지듯… 감시와 정찰 업무를 담당하는 이 로봇을 제 눈 앞에 가져다 놓는다 해도 정말 감쪽같이 몰라볼 것 같아요.

‘스파이 스톤’은 위로는 잠망경 모양의 카메라를, 아래쪽으로는 작은 궤도를 내민 후 마치 전차처럼 궤도를 돌려 스스로 움직여 주변을 파악합니다. 정지상태에서는 소형 카메라를 위로 올려 적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이동할 때는 아래쪽에서 무한궤도가 튀어나와 움직인 뒤 목표 지역에 도달하면 다시 무한궤도를 집어넣고 영락없는 돌의 모습으로 변신합니다.

정말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볼법한 로봇이 현실로 이뤄지다니.. 역시 로봇의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무한궤도란 둥글게 만든 궤도 안에 바퀴를 넣어서 전진할 때마다 '앞으로 궤도를 뻗어' 바퀴가 계속 궤도 위에서 움직일 수 있게 하는 장비를 말합니다.

아직은 시제품만 존재하는 ‘스파이 스톤’이지만 실전에서의 실용성은 꽤 높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동영상과 음성 녹화가 최대 15시간 동안 가능하고, 이렇게 수집한 데이터를 최대 2km 떨어진 원격 조종사에게 전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카메라는 모션 센서에 의해 작동되어 쓸 데 없는 데이터 녹화를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데이터 걱정까지 해주는 ‘스파이 스톤’은 러시아 국방부의 효자 로봇으로 자리 잡았는데요. 크기와 소음이 작고, 외형도 돌과 같아 일반 정찰기보다 위장 효과도 높아서 적의 참호 속으로까지 침투해 적정을 살필 수 있으니 이보다 훌륭한 스파이는 없을겁니다! 원래 목적은 군사용으로 제작되었다고 하지만 생태관찰용으로 쓰여도 안성맞춤일 것 같네요.

이렇게 누군가를 감시하고 정찰하는 로봇은 ‘스파이 스톤’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도구공간’에서 선보인 순찰로봇 ‘코르소’는 실내외 다양한 환경에 적용 가능한 자율주행 네비게이션 기술과 로봇 원격제어 기능이 탑재된 소프트웨어, AI 서비스 자체 개발과 고객 요청에 따라 방역 기능과 무선 충전스테이션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료제공=마로솔(https://myrobotsolution.com)

로봇신문사  robot@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국토부,  ‘스마트+빌딩 얼라이언스’ 출범
2
미디어 속 로봇 기술
3
나사의 벌-로봇공학과 인공지능을 일군 50가지 발견
4
[특집]로봇기업 신년 계획 ③ ㈜뉴로메카
5
DHL서플라이체인, 보스턴 다이내믹스 '스트레치' 로봇 도입
6
중국 9년 연속 세계 최대 산업용 로봇 소비국 자리매김…관련주 급등
7
LS일렉트릭-LG유플러스, 스마트공장 사업 협력
8
일본 히타치오토메이션, 교토 로보틱스와 합병한다
9
한국로봇학회 정낙영 회장
10
美 테라다인 로봇 그룹, 지난해 매출은?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