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인공지능
퀸버랩, 무인점포 AI 솔루션 업체 '트라이큐빅코리아'에 투자AI 모듈 공급 활성화 계획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3  11:40:2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퀸버랩이 무인점포용 AI 솔루션을 개발하는 전문 업체 트라이큐빅스코리아에 투자를 했다고 밝혔다.

퀸버랩은 퀸버인베스트먼트의 자회사로 바이오&메디컬, 헬스케어, 웨어러블, 사물인터넷, 휴먼인터페이스, 첨단소재 등 미래 기술 분야를 대상으로, 글로벌에 통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조기 발굴하여 투자하고 성장시키는 기술 인큐베이터(Technology Incubator)형 초기 기업 투자사로 2019년에 설립되었다.

트라이큐빅스코리아는 인공지능(AI), 컴퓨터 비전 기술과 센서 퓨전 기술을 활용하여 제품이나 고객 인식 등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는 회사로서 최근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무인점포 시장을 타깃으로 그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트라이큐빅스코리아가 개발한 AI 모듈을 냉장고나 매장에 부착하면 AI 기반의 무인점포를 만들 수 있다. 실제로 이 AI 모듈이 탑재된 냉장고에 표시된 QR 코드를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스캔을 하면, 냉장고의 문이 열리고 고객이 냉장고 내 상품을 꺼내서 나가면 별도 체크아웃 없이 스마트폰에 저장된 결제수단을 통해 자동으로 결제가 이루어진다.

트라이큐빅스코리아는 현재 해외에 소개되고 있는 AI 기반의 무인점포 솔루션은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부담하기에는 너무 비싸다는 문제점을 인식하고 경쟁사에 비해 AI 데이터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술을 바탕으로 AI 무인점포 솔루션을 저렴하면서 안정적인 상품 인식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2018년에는 중국의 글로벌 가전그룹에 AI 솔루션을 공급하였고 올해 하반기부터 국내 유통 업체에 AI 기반의 무인점포 솔루션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퀸버랩 고주혁 대표는 “기술의 발전과 함께 소형 자영업체들의 무인화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며 특히 2016년 아마존이 무인 유통 분야에 기술을 선보인 이후 중국의 알리바바와 같은 회사들 또한 이 시장에 진출하며 인공지능 기반의 무인점포 시장이 점차 시작되고 있다”며 “트라이큐빅스코리아가 제공하는 시스템의 가격 경쟁력과 안정적인 상품 인식을 바탕으로 한국의 무인점포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이유를 말했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정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유비파이, ‘2019 인공지능 R&D 그랜드 챌린지' 대회 수상
2
유진로봇, 신제품 ‘아이클레보 지니(G5)’ 출시
3
AI, 기업 생존의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
4
로봇으로 달 뒷면에 전파망원경 설치한다
5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인공지능(AI)이 돕는다
6
KIST,물체 감지 및 조작 가능한 소프트 VR 장갑 개발
7
서울시, 마곡지구에서 자율 배송 로봇 실증 사업 추진
8
나쁜 드론이 나타났다! -드론을 잡는 효과적인 방법 : 안티드론(1)-
9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대, 콘크리트 구조물 3D프린팅 제작
10
'젊은 로봇 공학자' (26) 일본 주오대(中央大) 지용훈 교수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