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기획·테크 > 리뷰
중국 식당으로 파고드는 로봇알리바바 '허마 로봇식당' 등 속속 도입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6  11:29:5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작은 로봇 직원이 테이블 앞으로 다가와 유리 덮개가 들어올려지면 잘 익혀진 새우요리가 모습을 드러낸다. 곧 "맛있게 드세요"란 음성이 들린다. 알리바바의 '미래 식당'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로봇 직원이 이미 서빙을 하고 있다.

최근 해외 언론이 중국에서 로봇과 인공지능(AI)이 일상에 깊이 파고들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중심에 있다. 알리바바 산하 '허마(盒马) 로봇식당'에서 로봇이 직원을 대체해 효율은 높아지고 인건비는 낮추기 위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상당수 서빙 직원이 로봇으로 대체될 것이란 데 이미 이견이 없는 상태다. 상하이의 경우 서빙 직원의 월급이 평균 1만 위안 가량인데, 한개의 중급 규모 식당에서 연 수십만 위안의 인건비를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로봇의 경우 이만큼의 원가를 필요로 하지 않으며 휴가도 필요없다.

향후 허마 로봇 식당과 같은 모델의 보급은 물론 일반 가정에도 로봇의 침투가 빨라질 전망이다. 일본 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징둥그룹은 사람이 없는 로봇 식당을 개점할 계획이다. 손님이 스마트폰으로 주문을 하면 요리부터 서빙까지 모두 로봇이 담당한다. 무인기가 배송까지 맡는다. 징둥은 오는 8월 첫번째 매장을 낸 이후 2020년까지 1000여 개의 매장을 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해외 언론은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의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이같은 추이가 기업의 원가 절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베인앤컴퍼니의 제이슨 딩(Jason Ding) 파트너는 "이전에는 모든 이가 고속 성장을 추구했지만 경영상 원가 절감을 위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동화 기술을 도입하는 것이 적합한 업종에서 큰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생활 수준이 높아질수록 로봇이 일상에서 담당하는 영역이 넓어질 것이며 청소와 배달에서 더 나아가 '동반자'로 진화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본다. 상하이교통대 로봇학 교수에 따르면 아직 로봇의 원가가 높기 때문에 단기간 내 보급이 이뤄지진 않겠지만 인건비의 상승을 로봇 애플리케이션이 보완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제휴=중국로봇망)

Erika Yo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마이크로 로봇 물류센터가 뜬다
2
로봇산업의 게임 체인저는 ‘클라우드 로봇’
3
올 10월부터 로봇이 우편물ㆍ택배 배달한다
4
아마존, 자율주행 스타트업 '죽스' 인수 추진
5
퓨처플레이, 3차원 인식기술 스타트업 ‘멀티플아이’ 에 투자
6
‘제3회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20)’ 개최
7
에이스코어, 20kg탑재체 싣고 한시간 비행···다목적 노아 드론 출시
8
뉴로, 美 텍사스서 음식물 외에 CVS의약품까지 로봇 배송
9
알체라, 미국 산페드로 스퀘어 마켓에 안면인식 기술 수출
10
서울 관악구청, 파워프라자 전기화물차 도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