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벽돌 쌓는 로봇, 알라바마 건설 현장에 등장오번대학교와 컨스트럭션 로보틱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09:49:5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벽돌 쌓는 로봇이 알라바마의 한 대학 건설 현장에 투입됐다.

‘AL닷컴’에 따르면 벽돌 쌓는 로봇 SAM은 미국 알라바마주 오번대학교(Auburn University)의 제이앤수지 고그 공연아트센터(Jay and Susie Gogue Performing Arts Center) 건설 현장에 등장했다.

SAM 100은 '반자동 석공(Semi-Automated Mason)'의 약자로 알라바마에서 처음 선보이는 제품이다. 컨베이어 벨트와 로봇 팔을 사용해 하루 3000개 이상의 벽돌을 쌓는다. SAM의 대학 건설 현장 투입을 위해 오번대학교와 컨스트럭션 로보틱스(Construction Robotics)가 협력했다.

뉴욕 빅터에 위치한 컨스트럭션 로보틱스는 SAM이 인간의 일자리를 대체하는 역할이 아니라 인간이 보다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강조한다. 석공들은 SAM 주변에 위치해 SAM의 로봇 팔이 쌓은 벽돌을 정렬하면서 벽돌과 모르타르를 기계에 다시 채워넣는 역할을 한다. MIT 테크놀로지리뷰에 따르면 인간 석공은 하루에 300~500개의 벽돌을 쌓을 수 있는데 이는 SAM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쥘 콜린스 스미스 미술관(Jule Collins Smith Museum of Fine Art) 건너편에 위치한 제이앤수지 고그 공연아트센터는 현재 전체 공정의 23%가 진행되었으며 2019년 8월 완공될 예정이다. SAM의 운영은 C&C메이슨리에서 맡고 있다.

조인혜  ihcho@irobotnews.com
조인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산업통상자원부
2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방문
3
인공지능 서비스로봇 경진대회 성료
4
한빛드론 매빅2 엔터프라이즈, 팬텀4 RTK 론칭
5
메릴랜드대, 새(bird)로 부터 영감 얻은 무인항공기(UAV) 개발
6
마이오모(Myomo), 청소년용 로봇 팔찌 개발
7
보잉 자회사, 태양열 드론 내년에 이륙
8
하니웰, 페치 로보틱스와 제휴
9
中 수중 로봇, 티베트 고원 수질 관리
10
중국서 '웨어러블 로봇' 착용 마라톤 대회 열려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