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위해 수요자-기업-공공 함께하자”국립재활원, 스마트 돌봄 로봇 심포지엄 개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2  03:47:3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돌봄 현장에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돌봄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

국립재활원(원장 이범석)이 중증장애인과 거동불편 노인의 일상생활을 지원하고 돌봄 제공자의 돌봄 부담을 경감하는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분야 현안 공유 및 의견 수렴을 위한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서비스 기반 구축사업 심포지엄’을 3월 29일 개최했다.

스마트 돌봄이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하여 돌봄 대상자와 돌봄 제공자의 선호도나 사전 행위를 기반으로 맞춤화된 일상생활을 보조한다. 특히 일본의 경우, 심각한 고령화와 돌봄 인력 부족 등을 이유로 2013년부터 돌봄 로봇 개발에 연 200억원 투자하고 있으며 돌봄 로봇 구입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을 개발하고 돌봄 현장에 보급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당사자의 협업이 필요하며 이에 따라 4Ps lab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 4Ps(Public-Private-People Partnership) Lab은 수요자·기업·공공 파트너십 기반 혁신 테스트베드로 수요자 주도 연구와 제품 중개 연구에 꼭 필요한 방법론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서비스 기반 구축사업 심포지엄’에선 다음과 같은 안건이 나왔다.

첫째, People(수요자) 세션에서는 돌봄 제공자와 돌봄 수혜자의 기술 개발 요구를 소개하였다.

양지원 한국근육장애인협회 팀장은 ‘장애인 일상생활에서 힘든 점과 필요기술’ 발표를 통해 근육병 장애인에게 꼭 필요한 스마트 돌봄 로봇이 무엇이며, 연구개발 및 상용화 과정에서 장애인 참여 방법을 함께 논의했다.

황현숙 ㈜희원빌 대표는 ‘노인 돌봄 현장의 목소리‘ 발표를 통해 노인요양원에 필요한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발표했다.

둘째, Private(기업) 세션에서는 돌봄 기술 개발 기업의 국내 연구 및 상용화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황대웅 ㈜멕헬스케어 부사장은 ‘기업의 입장에서 본 돌봄 기술 연구개발 상용화 현황 및 발전 방안’에 대해 소개하면서 호흡 보조기기를 중심으로 그간 국내 기업의 돌봄 기술 연구개발 및 상용화 경험을 나누었고, 어떻게 하면 발전할 수 있는지 제언했다.

심우정 실버산업전문가포럼 회장은 ‘노인을 위해 어떤 제품이 필요할까?’라는 고민을 기업 입장에서 나누었다. 그간의 연구개발 상용화 경험을 소개하면서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분야 기업과 상생 방법도 제안했다.

셋째, Public(공공) 세션에서는 돌봄 정책 관련 현안 및 방향 소개했다.

강은경 강남구립논현노인복지관 과장은 ‘노인돌봄정책 및 서비스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강정배 한국장애인개발원 팀장은 ‘장애인 스마트돌봄스페이스 방안’에 대해 발표하면서 장애인 커뮤니티케어에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넷째, Partnership(협업) 세션에서는 People-Private-Public의 협업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임명준 국립재활원 연구사는 ‘유럽의 돌봄기술 정책 현황’에 대해 소개하면서, 유럽지역에서 불고 있는 스마트 돌봄 기술에 협업 현황과 국내 도입 방안에 발표했다.

육주혜 나사렛대학교 교수는 ‘지역사회 기반 장애인 Living Lab’을 발표하면서 천안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될 장애인 리빙랩에 대해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송원경 국립재활원 재활보조기술연구과의 과장은 ‘스마트돌봄로봇 및 기술 서비스기반 구축사업 계획(안)’을 발표하면서,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의 서비스 기반 구축 방법에 대해 소개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서비스 기반 구축사업’을 통해 중증장애인과 거동불편 노인의 일상생활을 지원을 통해 삶의 질이 높아지고 돌봄 제공자의 돌봄 부담을 경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성일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수요자·기업·공공 파트너십에 기반한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연구개발(R&D) 결과물이 현장실증 및 보급을 통해 고령화와 생산 가능 인력 감소에 따른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혁신적 기업의 창업과 성장 그리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 순환적 보건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국립재활원은 심포지엄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수요자·기업·공공 파트너십에 기반한 ‘스마트 돌봄 로봇 및 기술 서비스 기반 구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민국은 고령사회(2017년 65세 이상 노인인구 14%)에서 초고령사회(2025년 65세 이상 노인인구 20%)까지 단 8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돌봄이 가장 필요한 돌봄 수혜자는 91만명인 반면에 현재 활동 중인 돌봄 제공자는 36만명으로 추산되어 돌봄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며 인구 구조의 변화로 생산 가능 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이는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황인선  robot2@irobotnews.com
황인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中 HRG, 후이저우에 5000억 원 투자 '로봇 밸리' 건설
2
해양수산부, 2025년까지 자율운항 선박 개발한다
3
유니버설 로봇ㆍMiR, 바르셀로나에 협동 로봇 허브 구축
4
'2019 월드로봇올림피아드(WRO) 세계대회' 헝가리에서 성료
5
캐리마, 한국국제세라믹산업전에서 ‘세라믹 3D프린터’ 공개
6
MIT,식물처럼 자라는 '로봇 플랜트' 개발
7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산업부 부패방지 시책평가 높은 점수 획득
8
유니버설 로봇, '협동 로봇 혁신 포럼' 14일 개최
9
중소벤처기업부
10
中 로봇기업 '탑스타', 산업용 로봇 생산기지 건설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