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중국 수술 로봇기업, IPO(기업 공개) 적극 추진졘자메디컬ㆍ엣지메디컬ㆍ스즈뤠이 등 IPO 준비 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03  13:30:2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엣지메디컬의 수술 로봇

중국 수술 로봇기업들이 기업공개(IPO)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재경시보ㆍ차이신(财新)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졘자메디컬ㆍ엣지메디컬ㆍ스즈뤠이 등 중국 수술 로봇 기업들이 주식 상장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수술용 로봇 개발 및 상용화에 들어가는 막대한 연구 개발 자금과 상용화 자금을 충당하려는 목적이 강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항저우에 위치한 관절 치환 로봇 전문기업인 졘자메디컬(键嘉医疗, Jianjia Medical Technology)은 지난달 2일 중국판 나스닥 시장인 커창반(科创板)에 IPO를 신청했으며, 15억위안을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 설립된 졘자메디컬은 관절, 척추, 외상, 임플란트 등에 필요한 수술 로봇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졘자메디컬은 지난해 4월 고관절치환 수술로봇 '아스로봇(ARTHROBOT)'에 대해 의료기기등록증(제3종)을 획득했으며, 올해 1월에는 무릎관절 치환수술로봇에 대해 의료기기등록증(제3종)을 획득했다. 연구개발 비용이 막대한데다 제품 출시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대규모로 상업화를 추진하지못해 실적면에선 아직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졘자메디컬은 창업 이후 4년 동안 5번의 펀딩을 통해 소프트뱅크, 바이두벤처, 타이거 글로벌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중국 선전에 위치한 엣지메디컬(Edge Medical, 精锋医疗)은 홍콩증권거래소 주요 시장인 메인보드에 상장 신청서를 작년 4월 19일 제출했으며. 올해 1월 12일 2차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모건 스탠리, 중국국제금융(中国国际金融,CICC), 씨티 등이 공동 후원사를 맡고 있다. 지난 2017년 설립된 엣지메디컬은 다공 내시경 수술 로봇인 ‘MP 1000’과 단일공 내시경 수술 로봇인 ‘SP 1000’을 개발해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엣지메디컬은 지난해 12월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국으로부터 비뇨기 수술에 대한 MP1000 등록 승인을 받았다. 엣지 메디컬도 졘자메디컬과 마찬가지로 연구개발비 투자가 많아 2022년 3분기 현재 적자 상태를 면치못하고 있다.

엣지메디컬은 지난 2021년 2차례의 펀딩을 통해 20억위안에 달하는 자금을 유치했다. 당시 싱가포르 정부가 운영하는 투자 기업인 테마섹을 비롯해 폴리캐피털, 세콰이어캐피털 등으로부터 자본 투자를 받았다.

엣지메디컬은 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MP1000의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상업화, 수술 로봇 분야의 전략적인 인수 및 합작, 운영자금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하얼빈에 위치한 스즈뤠이(Sagebot Intelligent Medical Equipment,思哲睿)는 중국 커창반 상장을 통해 20억위안을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3년 설립된 스즈뤠이는 구강, 척추, 임플란트 등 분야의 수술 로봇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스즈뤠이역시 지난 2020년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이익을 내지못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설립된 베이징 소재 수루이(SHURUI, 术锐技术)도 주식 상장을 위한 검토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수루이는 단일공 최소 침습 내시경 수술 로봇 시스템을 연구개발, 생산, 판매하고 있다.

한편 중국 동북증권 자료에 따르면 중국 수술 로봇 시장 규모는 지난 2016년 8억 5300만위안(약 1644억원)에서 2020년 29억 3500만위안(약 5658억원)으로 성장했으며, 오는 2030년 584억 2600만위안(약 11조 2622억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로봇인형 효순이’ 2023 로봇사랑 사진 공모전 대상 영예
2
셀바스헬스케어-美 울트라사이트, AI 의료 사업 합작법인 설립
3
LG CNS-XYZ로보틱스, 물류센터 로봇 사업 공동 추진
4
충남대, '2023 한국지능로봇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5
중국 샤오미, 로봇청소기 국내 시장 출시
6
일본 파나소닉, 자율운반로봇 '호스피 트레일' 판매
7
세종시 안전 순찰, '스팟'이 책임진다
8
현대자동차그룹-조지아공대, 미래 모빌리티 분야 중장기 협력
9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용인특례시 모빌리티 컨소시엄’ 사업 참여
10
LG CNS-이지스자산운용, 도심형 물류센터 사업 협력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