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개인서비스 로봇
중국 '란런경제', 로봇 청소기 시장 급성장 이끌어...1조 6000억원 규모5대 로봇청소기 브랜드 시장 점유율 83%에 달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20  12:42:38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에코백스 로봇청소기

중국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인 ‘란런경제(懒人经济)’가 중국의 로봇 청소기 시장의 급성장을 이끌고 있다.

지난 17일 코트라 항저우무역관이 발표한 ‘중국 로봇 청소기 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로봇 청소기 시장은 2010년부터 꾸준한 성장을 이루어왔지만 최근 중국에서 편리함을 위해 프리미엄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인 ‘란런경제(懒人经济)’가 등장하면서 로봇 청소기 시장이 유망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란런경제(懒人经济)는 게으름뱅이 경제라는 뜻으로 ‘게으른 사람’들의 소비 경향에서 파생되는 경제효과를 의미한다.

중국 빅데이터 시장분석기관 AVC(奥维云网) 통계에 따르면 2020년 로봇 청소기의 시장 규모는 94억 위안(약 1조6000억 원)으로 전년대비 18% 증가했다. 2021년 로봇 청소기 시장은 전년대비 15% 성장하여 그 규모가 108억 위안(약 1조 9742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로봇 청소기 시장에서 중국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의 우리나라 로봇 청소기 수입은 전체 수입국 가운데 6위를 차지했다.

▲ 중국 로봇 청소기 시장 규모. (자료=AVC)

수입 동향

중국의 2020년도 로봇 청소기 제품 수입 규모는 41억 5941만 위안(약 7487억 원)으로 전년대비 3.6% 소폭 하락했다. 2020년 수입액은 감소하였지만 중국의 로봇 청소기 수입액은 최근 5년간 연평균 77.7%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급속도로 증가했다.

2020년 중국 로봇청소기의 대한국 수입액은 532만 위안(한화 약 9억 6000만 원)으로 전년대비 6.9% 증가했다. 대한국 수입액은 2017년에 일시적으로 감소하였으나 2018년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며 전체 수입국 중 11위에서 2020년에는 6위까지 올라섰다.

▲ 최근 5개년 국가별 수입 동향. (단위: 만 위안, %)(자료=Connect, KOTRA 항저우 무역관 정리)

경쟁 동향

중국 로봇 청소기 시장은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상위 5개 브랜드가 전체 시장을 독점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의 시장조사기관인 BR(百睿智库)의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에코백스(科沃斯), 샤오미 등 5개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은 83%로 전년대비 7% 증가하여 로봇 청소기의 시장집중도가 한층 더 높아졌다. 이 가운데 에코백스의 시장점유율은 40.9%로 1위에 등극하였다. 이어 샤오미가 15.7%, 로보락(石头科技)이 11%의 비율로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4, 5위로는 나르왈(云鲸)이 10.7%, 메이디(美的)가 4.8%를 기록했다. 그 외 기타 브랜드들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6.9%에 그쳐 200개 이상의 로봇 청소기 브랜드가 난립하여 각축을 벌이고 있다.

유통 구조

로봇 청소기의 주요 유통채널로는 온라인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로봇청소기 판매액 중 97.47%는 온라인에서 구매가 이루어진 만큼 중국 소비자들은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는 중국 전자상거래의 발전과 더불어, 주력 소비층인 90허우(90년대생)가 모바일에 익숙한 세대로 온라인 소비를 즐겨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온오프라인 가격차이도 온라인 채널의 강세에 기인한다.

중국의 시장조사연구기관인 화경산업연구원(华经产业研究院)의 통계에서 2020년 로봇 청소기의 오프라인 평균 구매가는 2080.75 위안(약 38만 원)인 반면, 온라인 평균 구매가는 1678.75위안(약 30만 6875 원)으로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402 위안 정도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 내 광군절이나 618과 같은 온라인 주요 세일 시즌에 제품을 구매하면 오프라인 매장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어 온라인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온라인 판매량은 2017년 314만 대에서 2020년 460만 대까지 연평균 약 14.2% 성장했다.

보고서는 “이제 중국 로봇청소기 시장의 관건은 센서를 탑재하여 로봇 청소기의 장애물 감지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각 제품은 고도화된 스캔 기능과 정밀한 AI 계산 기능을 선보여야 한다. 따라서 우리 기업도 중국 소비자의 수요에 맞춰 IoT 기술을 결합하고 정밀한 스캔 결과를 제공할 수 있는 센서를 장착한 제품을 연구 개발하여 중국 로봇 청소기 시장을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한국로봇산업협회 조영훈 이사, 산업부 장관 표창 수상
2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 셔틀 '오페라밴' '올리' 등 선봬
3
'ANA 아바타 엑스프라이즈', 국내 2개팀 결선 진출
4
ETRI, '2021 한국전자전'에 인공지능 휴먼 로봇 선봬
5
코리아씨이오서밋, 구자관 삼구아이앤씨 책임대표사원 강연회 개최
6
‘2021 로봇 비즈니스 페어(Robot Biz Fair)’ 28일 개최
7
한국로봇산업협회, 3차 로봇 공동구매 지원사업 실시
8
대한의료로봇학회, 오는 29일 '제12차 학술대회' 개최
9
로봇산업 발전 유공자 포상, 27일 킨텍스에서 진행
10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조산업 대상 제조로봇 설명회 개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