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개인서비스 로봇
도요타 가사 도우미 로봇, 투명물체 인식·조작에 식탁 닦기까지합성, 또는 프로그래밍 가능한 데이터 사용···3D 장면 특성 더 잘 이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28  10:11:31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도요타연구소(TRI)가 가사 도우미 로봇에 투명한 물체나 반짝이는 물체까지 인식하고 조작하는 새로운 기능을 부가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TRI)

도요타연구소(Toyota Research Institute·TRI)가 가정용 로봇에 투명한 물체를 인식하고 조작하는 기능은 물론 식탁을 닦는 기능 등을 부가해 발표했다고 ‘테크익스플로어’가 최근 보도했다.

TRI는 자사 언론 블로그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 발표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로봇이 식탁에서 스마트폰을 집어 들고, 주방 청소를 하면서 셀카 영상을 찍는 장면도 나온다.

도요타와 일본의 다른 로봇 회사들은 향후 몇 년 동안 가사 도우미 역할을 할 로봇을 만들 계획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일본은 노인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 중 하나이며 2040년까지 65세 이상 인구가 그 아래 나이의 인구보다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로봇 회사들은 노령인구 시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인이 되면서 더 하기 어려워지는 일을 대신 해 줄 로봇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를 위해 일본과 다른 나라 기술자들은 바닥을 쓸고, 카펫을 진공청소해 주고, 옷을 접을 수 있는 로봇을 설계했다. TRI 팀은 이 새로운 노력의 일환으로 로봇 엔지니어가 직면했던 어려움 중 하나인 투명하거나 빛나는 물체를 인식하고 처리하는 방법을 해결했다.

맥스 바라자리야 로보틱스 담당 부사장은 발표문을 통해 “TRI 엔지니어들이 로봇에 3D 장면의 특성을 더 잘 이해하도록 훈련시키는 동시에 그 장면의 대상 물체와 표면을 고려하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로봇들이 이를 통해 합성 데이터나 프로그래밍 가능한 데이터를 사용해 빛을 반사되거나 투명한 물체를 이해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래 동영상에 나와 있는 것처럼 로봇은 이 기능을 통해 테이블 상판과 그 위에 놓여 있는 모든 물체를 인식할 수 있다. 이는 식사 후 로봇이 테이블을 닦을 수 있게 해 준다. 여기에는 테이블을 훔치면서 투명한 유리잔을 포함한 물체를 집어들고 있는 기능이 포함된다. 로봇은 청소와 설거지를 위해 식탁위 물건들을 싱크대로 옮길 수 있으며 조리대도 닦을 수 있다.

이성원  sungwonly09@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이성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국토부,  ‘스마트+빌딩 얼라이언스’ 출범
2
DHL서플라이체인, 보스턴 다이내믹스 '스트레치' 로봇 도입
3
미디어 속 로봇 기술
4
일본 하타케호토케, 소규모 농가용 제초 로봇 개발
5
[특집]로봇기업 신년 계획 ④ ㈜로보티즈
6
[특집]로봇기업 신년 계획 ③ ㈜뉴로메카
7
나사의 벌-로봇공학과 인공지능을 일군 50가지 발견
8
중국 9년 연속 세계 최대 산업용 로봇 소비국 자리매김…관련주 급등
9
LS일렉트릭-LG유플러스, 스마트공장 사업 협력
10
美 테라다인 로봇 그룹, 지난해 매출은?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