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개인서비스 로봇
배우 현빈, 로봇 청소기 기업 '에코백스' 광고 모델 활동현빈 로봇 청소기 2종 출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3  11:39:0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배우 현빈 에코백스 광고모델 이미지

배우 현빈이 글로벌 가전 로봇 브랜드 에코백스(ECOVACS)의 광고 모델로 발탁되어 한국 등 아시아 5개국에서 에코백스의 얼굴로 활동에 나선다.

에코백스(ECOVACS)는 배우 현빈을 광고 모델로 선정하고 ‘현빈 로봇청소기’로 ‘에코백스 디봇 T9’, ‘에코백스 디봇 N8 프로’ 등 신제품 2종도 함께 론칭하며 본격적인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에코백스는 현빈과의 이번 협업을 통해 ‘최고가 만나 더 나은 것을 만든다’는 슬로건 아래 온라인 광고, 프로모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에코백스는 현빈이 깔끔하고 젠틀하며 편안한 이미지로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권에서도 높은 인기를 구사하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어,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과 ‘모든 가정을 위한 로봇’이라는 에코백스의 비전에도 딱 들어맞아 모델로 발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에코백스는 ‘현빈 로봇청소기’로 ‘에코백스 디봇 T9’, ‘에코백스 디봇 N8 프로’ 신제품 2종도 함께 출시했다. ‘에코백스 디봇 T9’은 강력한 진공 및 물걸레 청소는 물론, 먼지통 자동 비움 기능인 ‘오토 엠티 스테이션(Auto Empty Station)’과 아로마 캡슐 디퓨저 기능까지 더한 9-in-1 제품으로 에코백스의 최첨단 기술들을 집대성한 프리미엄 모델이다.

‘에코백스 디봇 N8 프로’는 강력한 진공 및 물걸레 청소 기능과 똑똑한 장애물 회피, 레이저 매핑/네비게이션 기술 탑재로 가성비를 공략한 모델이다. 에코백스 디봇 N8 프로 또한 먼지통 자동 비움이 가능한 ‘오토 엠티 스테이션(Auto Empty Station)’ 호환이 가능해 소비자들의 편리를 위한 선택의 폭을 넓혔다.

데이비드 첸(David Qian) 에코백스 대표는 “현빈의 깔끔하고 품위있는 이미지와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고자 노력하는 모습이 에코백스가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과 잘 맞아 현빈을 모델로 선정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현빈 로봇청소기’로서 에코백스는 현빈과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로보와이드, ‘SIDEX 2023’서 AI 자율주행 서빙로봇 선봬
2
뉴로메카, ‘오토메이트 2023’에 협동로봇 중심 용접 자동화 솔루션 선봬
3
에스피지, 오토메이트 2023 참가
4
자율차로 짐 배송까지… 모빌리티 혁신 계속
5
충남 서산시, 한국형 로봇착유기 시범 보급
6
북미 최대 로봇자동화 전시회 '오토메이트 2023', 나흘간의 향연
7
美 스탠포드대, 소프트 전자피부 개발
8
2023년 글로벌 로봇 혁신 기업 50곳
9
美 문 서지컬, 수술 조수 로봇 상용화 위해 736억원 유치
10
화낙, '오토메이트 2023'서 고하중 협동 로봇 2종 선봬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