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美 '거래금지' 기업 中 클라우드마인즈, 1700억 투자 유치상하이청터우그룹 등 시리즈B+ 주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1  10:05:0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중국 클라우드 로봇 기업이 미국 정부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큰 규모의 자금을 유치했다.

중국 로봇 기업 클라우드마인즈(CloudMinds, 达闼科技)가 10억 위안(약 1706억 6000만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받았다. 이번 투자는 상하이청터우그룹(SHANGHAI CHENGTOU GROUP, 上海城投), 상하이궈성(SHANGHAI GUOSHENG GROUP, 上海国盛)이 공동으로 주도했다. 상하이청터우그룹 산하 상하이청딩투자관리(Shanghai Chengding Investment Management, 诚鼎基金), 상하이궈성 산하 그랜드신캐피탈(GRANDSYN CAPITAL, 国盛资本)이 실제 투자 기업이다.

상하이청터우그룹은 상하이시 정부의 인프라 투자, 건설, 운영 권리를 갖고 있는 투자 회사다. 상하이궈성은 상하이시정부가 설립한 국유 대형 투자 및 자본 운영 기업이다.

클라우드마인즈는 앞서 지난해 미국 상무부의 33개 기업 '거래금지' 목록 중 한 기업으로 올랐지만 큰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는 점에서 업계 관심을 받고 있다.

이 회사는 세계 첫 클라우드 로봇 운영 회사로, 첨단 5G 클라우드 로봇 및 하이릭스 OS(HARIX OS) 로봇 운영체계(OS)를 보유하고 있다. 또 5G 고확장 클라우드 로봇 진저라이트(Ginger Lite), 형상맞춤형 클라우드 가상 안내 로봇 클라우디아(Cloudia), 클라우드 지능 실외 항모 모듈화 안보 순찰 로봇 패트롤 3.0(Patrol 3.0), 스마트 유통 로봇 클라우드밴딩(Cloud Vending) 등 로봇 상품과 서비스를 잇따라 내놨다.

상하이에 글로벌 본사가 7월에 설립될 예정이다. 중국 언론 런민여우뎬바오에 따르면 클라우드마인즈의 창업자 겸 CEO 황샤오칭(黄晓庆)은 "회사가 2020년 하이릭스 OS 클라우드 로봇 운영체계를 발표한 이래, 여러 제품이 시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며 "최근 가정 보모 로봇의 비전도 실현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 CEO는 클라우드 로봇을 대표로 하는 스마트 서비스 로봇이 5G 시대의 킬러 애플리케이션이자 인류의 세번째 컴퓨터 역할을 할 것으로 봤다.

2015년에 설립된 클라우드마인즈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컴퓨팅, 이동통신, 네트워크보안, 로봇설계, 센싱 및 제어 등 방면에서 다양한 전문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년간 클라우드 로봇 기술 연구개발을 해왔다. 지난해 말 기준 1801항의 특허를 출원,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rika Yo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구자춘 한국로봇학회장(성균관대 교수)
2
경기주택도시공사-서울대공대, UAM 상호협력 협약 체결
3
울산시, 과기부 'AI 기반 중량화물이동체 물류플랫폼 실증’ 공모 선정
4
한국서부발전, 수중 태양광발전 오염물질 청소로봇 개발한다
5
㈜엑사로보틱스(Exa Robotics)
6
현대로보틱스, 모바일 서비스 로봇 신규 모델 ‘러기지 로봇’ 출시
7
한국로봇융합연구원, 구미에 최대 규모 '로봇직업혁신센터' 착공
8
티로보틱스, 8.5세대 OLED 공정용 진공 로봇 개발 프로젝트 수주
9
아르고 AI, 400m 떨어진 물체 인식 가능한 라이더 개발
10
유진로봇, 카카오프렌즈 콜라보 로봇 청소기 와디즈 단독 출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