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로봇컬처 > 재미있는 로봇이야기
안전 요원보다 더 빠른 '수상 로봇’··· 단 2분만에 구조마이로봇솔루션의 재미있는 로봇이야기(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25  10:45:5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물 속에 소중한 사람 두 명이 빠지면 누구부터 구해야 하냐는 질문, 많이들 들어보셨을텐데요. 이제는 고민할 필요 없겠습니다. 물에 빠진 여러분들을 구할 수상 구조 로봇이 등장한 것인데요. 수영장이나 해수욕장을 놀러가 보면, 우리들의 안전을 위해 배치되는 안전요원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도 사람인지라, 때로는 모든 위험 상황을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할 수도 있고 수 많은 강과 호수, 바다, 수영장에 많은 인력을 배치하기도 힘든 노릇입니다.

▲ 사진=Fraunhofer IOSB-AST

이럴 때 등장한 이 수상 구조 로봇은 독일의 프라운호퍼 연구소 팀이 개발하고 있습니다. 배터리, 모터, 카메라, 광학 및 항법 센서가 장착되어 있고 길이는 90cm, 높이는 50cm, 폭은 50cm라고 하는데요. 이 로봇은 먼저 수영장 바닥에 있는 수중 도킹 스테이션에 앉아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위급 상황을 대비하고 있다가, 로봇과 떨어져 있는 CCTV 카메라가 물 위에 떠 있는 사람들의 움직임과 패턴 그리고 위치를 감시해서 보내주는 신호를 기다립니다.

▲ 사진=Fraunhofer IOSB-AST

그리곤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수영객들 중 누군가 익사 조짐을 보인다고 판단하면 이 로봇에게 바로 출동 명령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러면 로봇은 위험에 빠진 익수자의 위치를 좌표로 인식하고 그 자리로 이동해 익수자를 평평한 들것처럼 생긴 로봇의 몸체 위에 실어 안전한 물 바깥으로 옮겨줍니다. 그 과정에서 익수자의 반응이 없는 경우, 걸쇠 메커니즘으로 익수자를 고정하여 미끄러지지 않게 할 수도 있습니다.

▲ 사진=freepik

이러한 구조 과정은 수영장 뿐만이 아니라 호수에서도 물론 가능합니다. 대신 호수의 물은 수영장처럼 맑지 않기 때문에 카메라 대신 음향 센서를 통해 익수자들에게 접근하게 됩니다. 여기에 모니터링용 카메라가 풍선이나 드론에 장착되어 사용되죠. 아직 시제품이지만 테스트는 완벽히 끝났습니다. 독일 할레 시의 한 호수에서 실시된 사전 테스트에서 수심 3m 아래 빠진 80kg 짜리 인형 더미의 위치를 정확하게 찾아낸 것인데요. 이것을 자신의 몸체 위에 고정시켜 수면으로 떠오른 후 2분도 안돼 가장 가까운 40m 거리의 구조팀에게 옮겨주는데 성공했습니다.

▲ 사진=노라 퍼포먼스

수상 안전 사고의 경우, 익수자의 뇌손상을 피하기 위해 인공호흡같은 심폐소생술은 5분 이내에 이뤄져야 한다고 하니, 이 로봇의 신속 정확한 움직임이 꽤 도움이 될 것 같네요. 개발팀은 현재의 프로토타입 보다 더 작고 가볍고 저렴한 모델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몸체는 가오리 몸통을 본떠 만들어져 훨씬 더 간단한 모양새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사실 이 로봇이 최초의 인명 구조 로봇은 아닙니다.

▲ 사진=하이드로날릭스

미국의 '하이드로날릭스'가 만든' 에밀리(EMILY)'*는 최고 시속 39km의 속도로 사람보다 훨씬 빠른데요. 제트 스키 스타일의 추진기로 무려 30초 안에 익수자에게 갈 수 있습니다. 또한 거친 파도에 뒤집혀도 원래대로 되돌릴 수 있고 최대 15분 동안 주행하며 1.6km의 통신 범위가 특징입니다.

*에밀리(EMILY) : Emergency Integrated Lifesaving Lanyard의 약자

▲ 사진=노라 퍼포먼스

그리고 포르투갈 '노라 퍼포먼스'에서 만든 '유세이프(U-Safe)'는 원격 리모콘을 통해 돌아다니는 인명구조용 배터리 구동식 부표인데요. 거센 파도 속에서 고통받는 사람에게 구명 장비를 가져다 줄 수 있어 구조 보트를 띄워야 할 대형 선박 구조에 매우 유용하다고 합니다.

▲ 사진=오션알파

마지막으로 홍콩의 '오션알파'에서 개발한 '돌핀 1호'는 구조대가 물가에서 이 부표 로봇을 던지고 리모컨으로 위치를 조정하는 원격제어 방식으로, 돌고래 처럼 길쭉한 선체 앞쪽의 범퍼는 우발적 충격 부상을 최소화하고 시야가 가려지거나 어두울 경우 안개등 2개를 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돌핀 역시 1회 충전시 배터리 수명은 30분으로 앞의 로봇들보다 길지만 역시 오래 가는 배터리는 아니네요.

▲ 사진=오션알파

오늘 본 수상 구조 로봇들 모두, 물 위에서 빠른 속도로 움직여야 하고 사람을 싣고 나를 수 있을만큼 단단하고 적당한 크기를 가져야 해서 배터리 수명이 짧은 것이 참으로 아쉽네요. 그래도 사람의 생명을 책임지는 만큼 앞으로 수상 안전 구조 로봇의 업그레이드를 기대해 봐야겠습니다.

자료=마이로봇솔루션 (https://myrobotsolution.com)

로봇신문사  robot@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바이두, 지난 2일부터 베이징서 완전 자율 로보택시 운영
2
정부, 로봇 보급 확대에 대비해 '안전성' 강화한다
3
중국산 4족 보행 로봇의 '가격 공세'
4
큐렉소, 4월까지 의료로봇 8대 수주 확보
5
獨 윙콥터, 한번 뜨면 3곳 배송 서비스용 드론 개발
6
포드자동차, 스마트 로봇으로 생산속도 향상 15%↑
7
다쏘시스템 등 5개 유럽 기업, ‘소프트웨어 리퍼블리크’ 설립
8
일본 미쓰비시전기, 올해 AI 전문인력 2000명으로 확대
9
한국서부발전, 수중 태양광발전 오염물질 청소로봇 개발한다
10
파나소닉, 노약자용 '보행 훈련 로봇' 양산 모델 개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