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오피니언 > 칼럼
'보스톤 다이나믹스'를 품은 현대차의 도전은?조규남ㆍ본지 발행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14  00:26:0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지난주 금요일인 11일, 국내 로봇업계에 너무 반가운 소식이 들려 왔다. 그동안 설로만 돌았던 현대자동차그룹이 로봇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는 세계적인 로봇기업 보스턴 다이나믹스의 지배 지분 80%를 인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는 뉴스였다. 지분율은 현대차가 30%, 현대모비스 20%, 현대글로비스 10%, 정의선 회장 20%이다.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어떤 회사인가? 세계 최고의 로봇 기술력을 자랑하며 전세계 로봇인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기업이다.

1992년 카네기멜론대와 MIT 교수로 재직했던 마크 레이버트(Marc Raibert)가 대학 내 벤처로 시작한 회사로 2013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인수하였고, 2017년에는 소프트뱅크그룹이 인수한 다양하고 혁신적인 로봇 기술로 세간의 집중적인 주목을 받는 회사다.

2004년 4족 보행이 가능한 운송용 로봇 ‘빅 독(Big Dog)’을 처음 개발한 것을 비롯해, 이후 더욱 날렵하고 가벼운 4족 보행 로봇인 ‘리틀 독(Little Dog)’, ‘치타(Cheetah)’, ‘스팟(Spot)’ 등 지속적으로 4족 로봇들을 개발해 로봇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들 4족 보행 로봇은 초기에는 국방용으로 주로 관심을 받았지만 점차 민수시장에도 눈을 돌려 현재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특히 4족 로봇 ‘스팟’은 사무실을 돌아다니는 건 물론이며, 계단과 언덕도 기어오르고 평지를 뛰기도 했다. 한 공개 동영상에서는 옆에서 누군가 심하게 발로 차도 넘어지지 않고, 가던 길을 계속 갈 수 있을 정도의 균형감각까지 갖추고 있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보스턴 다이나믹스는 사람과 같이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아틀라스 로봇을 지난 2013년 처음 일반에 공개했으며 그동안 눈길을 걷는 모습 등의 동영상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또 재난구조 등에도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 오고 있었다. 2015년 6월 미국방부 종합방위연구계획국(DARPA)이 주관하는 세계 최대 재난 로봇경진대회에서는 전세계 25개 출전팀 중 7개 팀이 '아틀라스' 로봇(하드웨어)을 가지고 참가하면서 세계적으로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017년에는 아틀라스가 가벼운 몸짓으로 상자 위로 뛰어오르고, 몸을 뒤집어 공중 제비를 도는 고난도 동작을 구현하는 모습을, 2018년에는 사람이 뛰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뛰어다니다 도중에 통나무를 만나면 유연하게 점프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로보틱스 분야에서 누구도 따라올수 없는 압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였다.

2017년 초에는 2바퀴로 균형을 잡으면서 이동할 수 있는 로봇 ‘핸들(Handle)’을 개발해 공개했다. 기존 휴머노이드 로봇의 다리 부분에 2개의 바퀴를 부착, 탁월한 이동성을 제공했다. 마치 세그웨이처럼 로봇이 균형을 잡으면서 자유롭게 이동하는게 가능하다. 장애물을 피하고 방향을 바꾸는 동작이 가능하고, 장애물을 뛰어넘을 수도 있었다. 이 로봇은 물류 창고에서 자동으로 제품의 팔레트를 로드하고 언로드 하는 것이 가능하다.

2019년 4월 미국 딥러닝 기반 비전 시스템 전문업체 ‘키네마 시스템즈(Kinema Systems)’를 인수하면서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물류 로봇 시장에 본격 진출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었다. 이미 보스턴 다이나믹스는 4족 보행 로봇 '미니 스팟(Mini Spot)' 상용화를 시작했고, 키네마 시스템즈는 비전 센서와 딥러닝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산업용 로봇으로 하여금 박스를 팔레트에 쌓거나 컨베이어 벨트로 옮기는 기술인 ‘피크(Pick)’ 테크놀로지를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로봇 피킹 기술은 물류, 소매, 제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이렇듯 보스턴 다이나믹스는 연구 중심 기업으로 다양하고 진일보한 로봇을 개발해 왔지만 별다른 수익을 내지 못하다 결국 이번에 현대차그룹에 매각되는 운명을 맞았다.

현대차는 지난 10일 온라인을 통해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면서 새로운 '2025 전략'을 발표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성공적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플랫폼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전개, 자율주행 상용화 사업 준비, 수소사업 기반 구축, UAM(도심항공교통), 로보틱스,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등 미래 신사업을 통해 2025년 이후 수익성이 창출될 수 있는 기반 구축에 주력한다는 내용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은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현대차그룹 미래사업은 자동차가 50%, 개인비행체(PAV)가 30%, 20%는 로보틱스가 될 것”이라고 밝힐만큼 자율주행 및 로봇기술에 많은 관심을 쏟고 있다.

현대차는 이미 근로자의 작업을 보조할 수 있는 웨어러블로봇 등을 개발해 작업 현장에 적용하고 있으며, 현대글로비스는 보스턴다이나믹스에서 연구하고 있는 다양한 로봇들을 물류분야에 접목할 수 있을 것이다.

알려진바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로봇사업 목표를 물류와 이동형 로봇을 거쳐 개인 서비스가 가능한 휴머노이드 로봇 영역으로 확장하는 것으로 잡았다고 한다. 사람의 팔, 다리 등을 대체하는 로봇을 개발해 재난구조, 의료 및 헬스케어, 자율주행 이송, 안내 지원 등 다양한 실생활에서 로봇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앞에서 설명한 4족 보행 로봇 '스팟'이나 2족 보행 로봇 '아틀라스', 그리고 두 바퀴로 이동할 수 있는 로봇 '핸들', 물류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픽킹' 기술을 보면 이러한 사업 분야로의 진출은 충분히 예측 가능하다. 또 이러한 로봇기술은 자율주행자동차(로봇카)를 비롯해 UAM(도심항공교통)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사업 분야와도 결합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Pepper)’ 등을 개발하는 소프트뱅크보다 운송수단에 로봇기술을 도입하는 현대차와 사업 방향이 더 맞을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필자는 지금으로부터 약 7년 전쯤인 2014년 1월 ‘이병철의 결단과 정주영의 도전’이라는 본지 칼럼을 통해 “삼성과 현대차 같은 대기업이 로봇분야에 풍부한 자금력과 기술력을 적극 투자하여 국내 로봇산업을 세계 일류산업으로 키울 차례라고 강조하면서 ‘행하는 자 이루고, 가는 자 닿는다’는 삼성 이병철 창업주의 평생 좌우명과 ‘해보기나 했어?라는 도전정신으로 평생을 살아온 선대 정주영 창업주의 말을 손자인 이재용 부회장이나 정의선 부회장이 다시한번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주문한바 있다.

그러면서 “삼성이나 현대차가 10년 후, 20년 후 먹고 살 수 있는 신수종 사업으로서 로봇시장은 매력적인 산업이다. 더 많은 세계적 기업들이 로봇산업을 선점하여 기술과 시장에서 뒤처지기 전에 1983년 선대 이병철 회장이 반도체사업 진출을 밝힌 도쿄선언처럼 로봇사업 진출을 선언하는 삼성의 모습을, 그리고 미래를 지향하는 통찰력과 불굴의 의지로 오늘의 현대를 세운 정주영 회장의 도전정신으로 현대차가 로봇사업에 진출하는 모습을 우리 로봇업계는 다시 한번 보고 싶다.”라는 글을 쓴적이 있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보스턴 다이나믹스 인수로 약 7년만에 이러한 필자의 소망이 이루어 진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

최근 코로나 팬데믹 이후 비대면 서비스가 각광 받으면서 로봇은 비대면 서비스의 대표적인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로봇산업의 수요는 급중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 현대차그룹의 세계적인 로봇 기업 인수는 많은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일부에서는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초기 미 국방부의 자금으로 주로 국방 로봇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기 때문에 주요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가 DARPA 같은 미국 정부가 갖고 있어 실제 민간기업인 현대자동차가 이러한 기술을 이용하는데 장애가 많을 것이라며 지분 80%를 8억 8000만 달러(약 9600억원)에 인수하는데 대해 부정적인 이야기도 들린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의 보스턴다이나믹스 인수로 현대차그룹은 단번에 세계적인 로봇기업을 보유한 주요 로봇 회사로 부상하게 되었다. 이번 인수에는 현대차 및 계열사 뿐만 아니라 정의선 회장도 20% 지분을 개인적으로 인수해 향후 로봇사업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인수후에도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구글이 2013년 이 회사를 인수할때만 해도 전세계 언론은 구글이 로봇사업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시 구글은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앤디 루빈(Andy Rubin)’이 로봇 사업을 총괄하면서 보스턴 다이나믹스, 샤프트 등 세계적인 로봇 기업들을 속속 인수했다. 로봇산업계는 구글이 로봇 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로봇 산업이 큰 변화를 맞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앤디 루빈이 갑작스럽게 구글을 떠나면서 로봇사업의 구심력을 상실한데다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향후 몇 년내 시장성 있는 상품을 내놓지 못할 것으로 보이자 구글은 2017년 회사를 다시 소프트뱅크에 매각했다.

소프트뱅크 역시 기존 페퍼사업, 프랑스 알데바란 같은 로봇기업을 인수해 로봇사업을 하고 있던 터라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지난 1월에는 보스턴 다이나믹스의 상징과도 같은 창업자 마크 레이버트 CEO가 회장으로 물러나고, 전임 COO인 롭 플레이터(Rob Playter)가 새로이 CEO에 선임되며 변화를 꾀했지만 다시 3년여만에 현대차그룹에 매각되는 신세가 되었다.

두 회사의 전례에서 알 수 있듯 로봇사업은 아직 기술적으로 많이 어려운 분야이고 또 많은 자금을 투입해야 할만큼 미래사업일수도 있다. 하지만 필자는 이전의 구글이나 소프트뱅크라는 회사는 제조업보다는 서비스업 위주의 사업을 펼쳤던 기업인데 반해 현대차는 제조업을 근간으로 성장해 온 기업인 만큼 오히려 로봇사업이 더 적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자율주행자동차나 물류, 도심항공교통 등의 사업과도 큰 연관이 있는 만큼 이번 인수가 현대차그룹이 생각하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하나의 초석이 되어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번 인수가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되겠지만 필자는 로봇인의 한 사람으로서 미래를 지향하는 통찰력과 불굴의 의지로 오늘의 현대를 세운 정주영 회장의 도전정신이 손자인 정의선 회장에게까지 계속 이어져 내려가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 벅차고 감사하다. 보스턴 다이나믹스라는 로봇 기업이 현대차 품안에서 더욱 발전해 세계 최고의 로봇기업으로 다시 한번 전세계인들의 가슴속에 각인될 수 있기를 염원해 본다. 조규남ㆍ본지 발행인

조규남  ceo@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규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에볼리토, eVTOLㆍUAM 전기모터 시장 공략한다
2
英 육군, 로봇·AI·하이브리드 기술에 주력
3
배민 실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내년 인천공항서 시범서비스
4
착용형 보행보조 로봇, 공공 '혁신조달' 제품에 신규 지정
5
[부고] DGIST 문전일 연구부총장 빙부상
6
지니로봇-글로브포인트, 교육용 로봇 '지니봇'과 VR 협력 계약
7
국내 대표 '국제로봇전시회', 코로나19 파고 넘는다
8
'젊은 로봇 공학자' (51)미시간 공대 배정연 교수
9
중국 '란런경제', 로봇 청소기 시장 급성장 이끌어...1조 6000억원 규모
10
美 앰비 로보틱스, AI 로봇 기술로 306억원 투자 유치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