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오피니언 > 칼럼
시절이 하 수상하니...조규남ㆍ본지 발행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7  15:41:1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 동 말 동 하여라."

조선 중기 문인 김상헌의 시조 중 한 소절입니다. 이 분은 조선 인조때 예조판서를 지내셨는데 병자호란때 끝까지 싸우기를 주장하다 척화신으로 몰려 청나라에 잡혀가 고초를 겪었다고 합니다. 그가 고국을 떠나면서 읊었던 시조로 필자가 학창 시절 배웠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이 바로 참으로 시절이 하 수상한 시기입니다. 정부도 그렇지만 우리 로봇업계도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먼저 로봇산업 진흥을 책임지는 양대 기관인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한국로봇산업협회 수장 인선이 당장 시급한 현안입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의 경우 지금 후보자 2명이 청와대 인사검증을 밟고 있습니다. 이미 원장 임기가 지나버린 상황이니 빨리 인사검증을 거쳐 새로운 원장을 맞이했으면 좋겠습니다. 최근의 시국과 관련하여 마냥 인사검증이 늦어져 혹여 진흥원 업무에 차질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한국로봇산업협회의 경우도 협회장이 지난달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직을 사임하면서 협회장이 궐위상태입니다. 협회 정관에는 임원으로 선임된 자가 소속사의 해당직에서 퇴임할 경우에는 그 후임자가 임원의 직무를 승계한다고 되어 있어 현재 협회장사의 의견을 기다리고 있는 모양입니다. 협회장이라는 자리가 국내 로봇기업들을 대표하는 수장인만큼 로봇 사업을 하는 대기업 대표자가 하면 좋겠지만 사실 오너가 아니다 보니 임기 중간에 회사를 그만두면 이번처럼 회장 공석 사태가 발생하고는 합니다. 이번도 그렇지만 전임 회장 역시도 같은 문제가 발생한바 있습니다. 이제는 대기업도 좋지만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로봇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중견기업 오너가 협회장을 맡으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사실 협회장을 맡으면 별다른 혜택은 없고 여러 가지 책임만 늘어나다 보니 다들 꺼려한다고 들었습니다. 하지만 국내 로봇산업 발전을 위해서 기업 오너분들이 국가에 봉사한다는 마음으로 그 직을 맡아 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협회의 경우 사실 상근 부회장도 이미 임기가 끝났습니다. 하지만 현 부회장에 대해 아직 산업부에서 연임에 대한 확실한 통보를 하지 않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앞에서 언급한 일부 인사 문제는 사실 산업부에서 키를 쥐고 있습니다. 물론 인사 문제가 로봇업계에만 국한된 것은 아닙니다. 다른 기관의 공공기관장들도 공석이 많은데 빈자리가 채워지지 않거나 임기가 다 됐는데 후임을 정하지 못해 경영공백 장기화가 우려된다고 합니다. 현재 시절이 하 수상하다 보니 기관장 인사 문제가 너무 오래 걸리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정부만 바라보고 있는 많은 기관, 기업들은 어찌하나요. 세상사 모든 일에는 다 때가 있는 법입니다. 인사도 그렇습니다. 시절이 하 수상하지만 각자 할 일은 해야지요.

늦가을 낙엽도 지고 몸은 을씨년스러운데 시절까지 하 수상하니 몸은 더 공허하기만 합니다. 로봇업계에 추운 겨울이 오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조규남ㆍ본지 발행인

조규남  ceo@irobotnews.com
조규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인간과 소통하는 '소셜 로봇' 기술, 시민 참여로 기술영향평가 실시
2
일본 라쿠텐, 유료 드론 배송 서비스 개시
3
SK텔레콤, 삼성전자와 5G 고도화 및 6G 개발 협약 체결
4
메드트로닉, 새로운 수술 로봇 플랫폼 내놓는다
5
로봇의 객체 인식용 3D 데이터베이스 '파트넷' 발표
6
[화제 동영상] 인간을 공격하는 휴머노이드 로봇
7
삼성전자, 인공지능 반도체 기술 확보에 "전력 투구"
8
고난도 로봇 개발 과제,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로 푼다
9
中 90년대생 젊은이, 로봇 소비 견인한다
10
일본 산업용 로봇업체 '화낙', 중 청두에 둥지 틀어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