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로봇 자궁절제술, 합병증 적고 효과적수술 받은 32.000명 치료결과 비교 연구 국제 학술지 게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29  11:05:12
트위터 카카오톡 페이스북

다빈치 로봇수술기로 자궁절제술을 받은 여성들은 개복, 질식, 복강경 수술을 받은 여성보다 우수한 수술 결과가 있었고 합병증도 더 적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다빈치 수술로봇으로 유명한 미국 인튜이티브서지컬은 ”양성 질환에서의 로봇, 개복, 복강경, 질식 자궁절제술 다기관 비교 분석-수술 건수가 많은 의사의 결과를 바탕으로”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네바다주 리나운 병원(Renown Regional Medical Center in Reno) 산부인과 피터 림(Peter Lim) 박사 주도로 진행된 이 연구는 4가지 수술 방법에 두루 경험이 많은 의사들이 집도한 32,000건 이상의 결과를 비교 분석하였으며, 국제산부인과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Gynecology and Obstetrics)에 발표되었다. 연구는 로봇수술을 60건 이상 집도한 의사들의 로봇 자궁절제술 30일 경과 결과를, 미국의 유명 헬스케어 관련 조사기관인 프리미어(Premier perspective database)[3]에서 확보한 개복, 질식, 복강경 자궁절제술의 집도 건수가 많은 의사의 30일 경과 결과와 비교 분석하여 진행되었다. 여기에는 로봇수술 2,300건, 개복수술 9,745건, 질식수술 8,121건, 복강경수술 11,952건이 포함되었다.

림 박사는 “최소침습 자궁절제술이 합병증을 줄여주고 빠른 회복을 돕는다는 것은 오래 전부터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개복수술과 최소침습수술 방식을 비교한 지난 연구들은 다른 수술법에 비해 로봇수술에 대한 의사들의 집도 경험이 더 적은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연구는 수술 접근 방식과 관계없이 비교 효과에 한층 더 명확한 그림을 제공하고자 비교군과 대조군 모두 비슷한 경험을 가진 의사들의 결과만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설계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환자가 비만이거나, 복강 내 유착이 있거나, 평균보다 큰 크기의 자궁을 가진 경우 수술의 난이도가 높아지는데, 로봇수술을 받은 환자군에서 복강경 등 다른 술식에 비해 난이도가 높은 수술을 하는 비율이 훨씬 높았다”며 “로봇 기술이 실제로 의사에게 더 어렵고 복잡한 수술을 최소침습으로 진행하는 것을 도와준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 연구가 환자와 의사가 수술법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도움을 줄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튜이티브 서지컬 사의 미리엄 큐렛(Myriam Curet) 수석 부사장은 “이번 연구는 로봇 양성 자궁절제술의 장점에 대해 명확하고 의미있는 증거를 제공한다” 며 “이 연구에서 밝혀진 로봇 수술의 이점은 수술을 받는 여성의 회복과 일상 생활의 복귀에 실질적이고 확실한 결과를 가져다 줄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고스트로보틱스 테크놀로지, 미국 GRC에 로봇 부품 공급
2
두산밥캣 품은 두산로보틱스, 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3
美 예일대, 스스로 몸의 형태를 바꾸는 소프트 로봇 개발
4
中 휴머노이드 로봇 기업, 상반기 투자 유치 금액 4700억원 초과
5
서울로봇인공지능과학관, 오는 8월 20일 개관한다
6
美 UC샌디에이고, 2대의 로봇 핸드 원격 조작 시스템 개발
7
"휴머노이드 로봇, 춤추고 하이파이브하고 껴앉는 동작 학습한다"
8
‘2024 월드로봇 올림피아드 한국대회’, 다음달 10일 개막
9
미 CMU, 드론 활용해 비행 캘리그래퍼 개발
10
시에라베이스, 드론 장착용 디지털 트윈 구현 모듈 ‘시리우스 프로’ 공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