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로봇카
美, 로봇카 상용화 위한 정부투자 시동 건다오바마 행정부 최초...'40억 달러 투입' 관련 연방법률도 개정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19  10:12:0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앤서니 폭스 폭스(오른쪽) 미국 교통부 장관이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에릭 슈미트 회장과 구글 로봇카를 시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로봇카 개발을 촉진하는 새로운 지원정책을 밝혔다. 오바마 정부가 로봇카에 대한 지원정책을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국정 연설에서 "21세기 운송 시스템(21st century transportation system)을 통해 더 강한 미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직접 언급은 하지 않았던 ‘21세기 운송 시스템의 정체는 연설 이틀 뒤 밝혀졌다. 미국 IT 매체 기즈모도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자율주행을 실생활에 도입하기 위한 초기 프로젝트에 10년 이상 40억 달러(48천억원)를 투입하는 정부 예산 제안서를 발표했다.
미국 전체 교통인프라를 정비하는 사업비가 3050억 달러(3697천억원)인 것에 비하면 크지 않은 액수다. 그러나 청정에너지 기술 투자항목으로 책정된 것이어서 투자규모 보다는 규제완화 등 로봇카 시장을 조기에 정착시키려는 정부 차원의 강력한 의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앤서니 폭스 교통부 장관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자율주행차 관련 연방법률을 개정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미국 내 도로에서 로봇카를 관장하는 연방법률은 없었다.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같은 일부 주가 일반 도로에서 차량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마련했을 뿐이다.
교통부는 앞으로 2년 내에 최대 2500대의 로봇카를 일반도로에서 운행하도록 허가할 방침이다. 그 밖의 새 규제 방침 채택 여부와 시점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규제당국은 로봇카 운행 특징과 테스트 방법 등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6개월 내로 제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 GM 등은 환영의 뜻을 전했다. GM은 즉각 성명을 통해 우리는 정부와 함께 일하는 데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 로봇카 사업부 CEO 존 크래프칙은 좋은 도로란 깨끗한 포장과 가드레일이 있는 곳이라면서 폭스 장관의 발표는 이런 것들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라고 정리했다.
로봇신문사  robot@irobotnews.com
로봇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박스오피스 1000만 돌파 디즈니 ‘겨울왕국 2’ 4주 연속 예매 1위
2
중국 드론 택시 스타트업 '이항', 나스닥 상장 추진
3
사코스 로보틱스, 전신형 외골격 로봇 '가디언 XO' 판매
4
로보티즈, 자율주행 실외 배송 로봇 공개
5
우주 쓰레기 청소 로봇, 2025년 발사된다
6
中 중국화 로봇, '5분 이면 그림이 뚝딱'
7
중국, '원격제어' 버스 충전 로봇 개발 운영
8
인공지능 의료업체 '제이엘케이인스펙션', 코스닥 상장
9
한국스트라이커,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시장 공략
10
'젊은 로봇 공학자' (32) DGIST 윤동원 교수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