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2022 로보월드] 계단을 오르내리는 장애물 극복 자율주행 배달 로봇현대자동차 사내 스타트업 모빈, 2022 로보월드 현장에서 로봇 시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28  16:45:1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킨텍스 전시장 계단을 오르고 있는 모빈의 장애물 극복 자율주행 배달 로봇

장애물 극복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는 현대자동차 사내 스타트업 모빈(MOBINN)이 2022 로보월드 현장에서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시연했다.

모빈은 지난 28일 ‘2022 로보월드’가 한창 열리고 있는 킨텍스 행사장 주변에서 로봇신문과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물 극복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시연했다. 로보월드 참관객들도 로보월드 행사 기간동안 모빈의 배달 로봇이 계단을 오르내리는 모습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모빈이 시연한 자율주행 배달 로봇은 계단의 높이가 비교적 높은데도, 이동 중에 전복되거나 넘어지지않고 안정적으로 계단을 오르내렸으며, 물건을 실은 적재함도 균형을 유지했다. 이 로봇은 계단을 내려온 후 적재함에서 상품을 배출하는 모습도 무리없이 시연했다.

2022 로보월드에 선보인 모빈의 자율배달 로봇은 562*760*896mm의 크기이며, 본체 무게는 70kg, 적재 중량은 10kg이다. 높이 180mm 이하, 폭 260mm 이상의 계단을 오르내릴 수 있으며 250mm 이하 보도 경계석도 넘을 수 있다. 라이다 1대와 4대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 계단을 오르고 있는 배달 로봇
▲ 배달 로봇이 상품을 배출하는 모습
▲ 배달 로봇 시연 현장에서 모빈 연구팀과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문전일 전 원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했다.

모빈이 2022 로보월드에 현장에서 시연한 모델은 ‘M2’다. 모빈은 하드웨어 내구성, 크기 최적화, 적재함 제어 안정성, 자율주행 고도화 등을 통해 M2 업그레이드 제품인 M3 모델을 내년 1분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모빈은 지난 9월 국토부 스마트도시 규제유예도시(샌드박스) 실증 사업에 선정됐고, ISO 13482안전성 평가도 통과했다. 내년 1분기에는 편의점 업체와 협업해 장애물 극복 자율주행 배달로봇 서비스를 화성시에서 선보인다. 또한 현재 건설사, 배달플랫폼 개발사 등과 협업해 배달로봇 서비스 효용성 검증 및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사내 스타트업팀 모빈(MOBINN, MOBility INNovation)의 자율배달 로봇은 팀 리더인 최진 연구원의 2013년 학부 졸업 논문 ‘유연한 바퀴만으로 장애물을 극복하는 기술’에서 시작됐다. 최 연구원은 레고로 모형을 만들어 테스트까지 해보면서 실제로 이 기술및 아이디어가 구현되면 모빌리티의 확장성이 매우 커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최 연구원은 2018년 현대자동차 입사 동기인 조선명 연구원과 팀 후배 정훈 연구원과 함께 팀을 이뤄 ‘효율적으로 장애물을 극복하는 바퀴 기술'에 대해 본격 연구에 들어갔다. “실물로 만들어서 검증해보자” 라는 목표를 가지고 2018년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아이디어 페스티벌’에 나가 계단을 오르내리는 퍼스널 모빌리티 ‘나무(NAMU)’로 대상을 수상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바탕으로 배달로봇에 대한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이들은 기존의 배달 로봇이 2D, 즉 평면적인 배달만을 수행하고 있다고 보고 인도경계석, 계단, 요철 등 일상의 장애물을 극복하면 배달 로봇의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판단해 계단 등 장애물을 극복하고 오르내릴 수 있는 기술을 중점적으로 개발했다.

또한 연구팀은 대부분 배달 고객들이 주문한 물건을 직접 수령하기 보다는 “문앞에 두고 가주세요”라고 요청하는 도어투도어(D2D) 배달 수요가 크다고 보고 이 같은 요청 사항을 배달 로봇 설계에 반영했다. 특히 로봇이 스스로 물건 탑재함을 내려줄 수 있는 기술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바퀴구동 모터 4개, 수평유지 모터 1개 등으로 이뤄진 간단한 로봇 구성을 설계했다. 이에 따라 일반 박스형 배달로봇 보다는 비싸지만 다리형 로봇 보다는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배달로봇 제작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또한 최소한의 명령만으로 로봇 제어가 가능하고, 자율주행 개발 및 적용이 용이하도록 했다.

장애물 극복 중 적재함의 수평 유지에도 힘썼다. 이를 위해 장애물 극복 상황에서도 적재물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구조, 휠베이스(Wheelbase) 조절로 실내에서는 단면적을 최소화해 좁은 공간에서의 이동성을 확보하고, 실외 및 장애물 극복시에는 단면적을 최대화해 안정성을 확보 하는 구조를 채택했다.

연구팀은 또한 배달 로봇이 장애물 극복시 의도치 않게 전원이 나갔을 경우에 대비해 비상 정지기능을 도입했다. 비상정지 기능 적용 전에는 로봇이 굴러떨어졌지만 비상 정지 기능 적용 후에는 로봇이 제자리에 정지해 사고를 미연에 막을 수 있었다.

지난 8월 모빈과 협업을 발표한 편의점 관계자는 “모빈의 장애물 극복 자율주행 로봇은 아파트 계단과 비탈진 보도 등을 이동할 수 있고 경사로와 장애물을 이동할 때도 상시 적재함을 수평으로 유지할 수 있어 도시락이나 즉석원두커피 등 음식 배달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모빈 측은 "배달로봇을 개발 및 기획하던 초창기부터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자주 소통했고, 거기서 얻은 조언과 피드백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앞으로 상용 서비스에 본격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로봇업계의 신데렐라로 떠오른 '피규어 AI'
2
차세대 휴머노이드 로봇, 산업부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에 선정돼
3
과기부,  425억원 규모로 200개 인공지능 과제 선정한다
4
한림대 성심병원, ‘AI·5G 기반 서비스로봇 실증 사업’ 우수 평가 등급 획득
5
STS로보테크-파키스탄 NRTC, 공정자동화와 로봇 개발 양해각서 체결
6
트위니, 국립중앙과학관 등 5개 공공기관에 자율주행 로봇 ‘나르고60’ 공급
7
미래컴퍼니 레보아이, 세브란스병원 내 사용 확대
8
고영테크놀러지, 경기혈액원과 생명나눔단체 협약 체결
9
사우디 국부펀드 기업 '알랏'-소프트뱅크, 산업용 로봇 합작법인 설립한다
10
수술 로봇 기업 '메디칼 마이크로인스트루먼트', 1억 1000만달러 투자 유치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