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종합
국가로봇테스트필드 구축사업, 예타 재추진 엔진 점화28일 로봇 전문가 관련 자문회의 열려...로봇 소사이어티 의견 모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28  15:56:2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28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열린 국가로봇테스트필드 구축사업 예타 재추진을 위한 기획자문회의 모습.

국가로봇테스트필드 구축사업 예타 재추진을 위한 기획자문회의가 28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김호철 기계로봇항공과장을 비롯해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총괄위원장인 고려대 송재복 교수, 자문위원으로 문전일 DGIST 부총장, 오상록 KIST 박사, 여준구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 조혜경 한국로봇학회장, 조규진 서울대 교수, 박근석 로봇PD 직무대행, 분과위원장인 김동한 경희대 교수, 전진우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정책실장, 황정훈 KETI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1차 예타 과정에서의 결과 리뷰 및 예타 재추진 방안에 대해 참석자들간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었다.

산업부 김호철 과장은 1차 기획 보고서의 보완이 필요하다며 국가로봇테스트필드가 공공랩으로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로봇분야를 이끌어가시는 분들께 방향을 물어보고 자문을 구해 상호 공감대를 형성해나가는 것이 필요해 이번 자문회의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예타 추진과 관련한 산업부의 입장과 느낀점 그리고 1차에서 통과하지 못한 원인들을 산업부 입장에서 정리해 설명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국가로봇테스트필드 구축사업 관련하여 대구까지 수도권에 있는 기업들이 내려가 테스트 할 만한 수요가 정말 있는지, 세상이 변하고 있는데 R&D를 담을 만한 사업이 만들어지고 있는지 쓴소리를 포함한 다양한 내용들을 논의하였다.

송재복 총괄위원회 위원장은 신정부의 로봇 추진 방향성에 따라 기획 보고서의 수정 및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상록 박사는 예타 심사위원으로서 지난 번 예타에 탈락했던 원인을 조목조목 설명하면서, 서비스 로봇을 위한 테스트 필드라는 측면은 긍정적이지만 이슈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문전일 DGIST 부총장은 본인이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시절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된 동기와 내용을 설명했다.

여준구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과 조혜경 한국로봇학회장은 학계 또는 연구계 입장에서 바라는 바를 이야기 했다. 여준구 원장은 로봇 연구자 입장에서 최근 소셜로봇 기술 개발을 많이 하는데 이러한 리빙랩이 필요하다고 제안했고, 최근의 트렌드에 맞게 디지털 트윈이나 시뮬레이터 환경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혜경 회장은 테스트필드를 통해 이뤄내고 싶은 변화가 무엇인지, 타게팅을 구체화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최근 로봇 관련 데이터가 없는 것에 대한 문제점도 제기하면서 자율주행 기술과 로봇기술, 인공지능 데이터 모으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규진 교수는 최근 미국의 유명 대학 로봇연구소를 방문해 느낀 점을 공유하면서 국가 로봇 테스트 필드 사업이 성공하려면 로봇 생태계 조성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송재복 총괄위원장은 1차 예타 추진시 관련 수요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번 사업이 진행되어 온 것 같다며, 이번 기회에 제대로 필요한 부분을 보강해 2차에서는 반드시 통과시켜 나가자고 격려했다.

자문위원회는 예타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때까지 앞으로도 수시로 회의를 개최해 로봇 소사이어티의 의견을 계속해서 모아갈 예정이다.

국가로봇테스트필드사업은 서비스 로봇 규제혁신을 위한 인증 체계 구축 및 실환경 기반의 인프라 구축을 통해 서비스 로봇 신시장 창출 및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2023년부터 2029년까지 7년에 걸쳐 총사업비 3000억원을 들여 로봇 데이터 센터 및 테스트필드 구축(1600억원)과 서비스 로봇 공통기반 기술개발(1400억원)을 지원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국가로봇테스트필드 구축사업은 작년 8월 서울·부산 등 6개 시·도의 치열한 경쟁 끝에 대구 테크폴리스 부지에 구축하기로 결정되었고, 과기부 기술성 평가에서 예타대상사업으로 선정되었지만 지난 달에 열린 ‘2022년 제6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산업부와 대구광역시는 패스트 트랙을 통해 재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조규남 전문기자  ceo@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제임스안
이제 로봇은 융합기술입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그리고 모빌리티 기술이 융합되어야 하는데요 특히 서비스 로봇의 경우 다양한 고객 니즈와 동작요구와 편의성까지 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많은 기업들이 서로 코워킹 해야하고 실증연구를 위해서는 테스트 필드라는 개념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국가로봇테스트필드의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봅니다. 대구에서 유치되길 응원합니다.
(2022-10-01 22:49:49)
진실
국가 로봇 테스트 필드? 테스트할 로봇이 있나요? 어떤 기능을 테스트 할 건가요? 일단 건물부터 짓고 그 다음에 생각해 보려고요? 대한민국에 이런 실증 센터 넘쳐납니다. 불편하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합니다. 테스트 할 장소가 없어 기술 개발이 안되는지 스스로에게 질문해 보시죠. 부끄럽습니다.
(2022-09-28 22:19:3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조규남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로봇신문 '2022 올해의 대한민국 로봇기업' 발표
2
中시아순, 韓반도체장비업체 지배권 양도
3
금주의 로봇 캘린더(2022. 12. 5 ~ 12. 11)
4
엔도로보틱스, 국제소화기학회 KDDW 2022 참가
5
우현수 신임 로봇PD
6
국내 로봇산업 매출 규모, 5조 6083억원 기록
7
스위스 ABB, 세계 최대 규모 메가 팩토리 상하이서 본격 가동
8
브이디컴퍼니, 리테일테크 기업 페이크럭스컴퍼니 인수
9
국토부, 드론 안전 및 사업관리 업무 한국교통안전공단에 위탁
10
대구, 내년  ‘AIㆍ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에 도전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