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로봇컬처 > Books
구글 애플 그 다음 별IT 승자의 조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13  23:43:34
트위터 카카오톡 페이스북

『구글 애플 그 다음 별』은 IBM, 애플, MS, 구글등의 IT패권을 거머쥔 위대한 기업들이 시대를 어떻게 바라봤는지 살펴보고 승부사적 기질을 통해 어떻게 시장에서 승리할 수 있었는지를 소설처럼 재미있게 다룬 책이다. 한 민족이나 국가의 흥망성쇠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짧은 IT의 흥망성쇠와 그 미래를 다루며 독자에게 시대를 바라보는 통찰력을 제시하고 있다.

IT패자의 별은 IBM에서 시작되었다. 사실 최초의 컴퓨터를 만든 곳은 IBM이 아니다. 미국 국방부로부터 의뢰를 받은 대학의 연구소에서 만든 애니악이 최초라 할 수 있다. 하지만 IT가 인류의 삶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인류의 삶에서 필수품이 된 컴퓨터를 만든 곳은 다름아닌 IBM이었다. 이러한 이유로 IBM을 IT의 시조로 삼아도 크게 이견이 없으리라 본다. 중대형
컴퓨터시대에 절대 강자였던 IBM은 오랫동안 전세계 컴퓨터업계의 지존이었으나, 그 이후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간파하지 못했던 IBM은 그 패권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넘겨주게 된다.

세계의 창이 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는 그야말로 파죽지세였다. 기업용 윈도우의 가격은 버전이 거듭할수록 올랐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없이는 세상이 돌아가는 것조차 불가능해 보였다. 빌 게이츠는 돈방석에 앉은 정도가 아니었다. 역사상 유례없는 최고의 부자가 되었고, 절대 권력을 누렸다. 90년 이후 인터넷 혁명이 일어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브라우저 전쟁에서 넷스케이프 커뮤니케이터에 잠시밀리는 듯했으나, 기존 윈도우 운영체제의 점유율에 기반을 두고 내놓은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넷스케이프마저 꺾고 말았다.

하지만 역시 세상에 영원한 승자는 없는 듯하다.

친구이자 라이벌인 스티브 잡스는 IT의 중심이 PC에서 모바일로 넘어가는 시기에 한방을 터트리게 된다. 2007년 애플세계 개발자 회의 WWD C에서 스티브 잡스가 꺼낸 손 안의 스마트폰은 세상을 바꾸게 된다. 아이폰이 IT업계에 미친 영향은 한마디로 쓰나미였다. 아이폰의 출시 이후 핸드폰의 시초로 알려진 모토롤라는 구글에 인수되면서 죽은 것이나 다름없게 되었고, 핸드폰 시장의 절대 강자였던 노키아는 이 쓰나미에 밀려서 세계의 모든 핸드폰 대형매장에서 매년 하나씩 하나씩 철수하더니 마이크로소프트에 인수되고 만다. 하지만 패자의 별은 애플의 머리 위에 그리 오래 있지 않았다.

천하를 호령하던 애플도 스티브 잡스의 죽음과 함께 5년이 넘기지 못하고 정점에서 밀려났으며, 이제는 그 자리를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차지하려 하고 있다. 스마트폰시장의 절대 강자였던 애플의 점유율은 이제 제조사인 삼성전자에 그 자리를 내주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점유율은 애플과 노키아를 제치고 2012년 점유율 기준으로 1위가 되었다. 하지만 필자는 ‘애플의 시대’라고 칭했던 지난 5년 전과 달리 지금을 ‘삼성의 시대’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삼성의 스마트폰의 핵심인 운영체제는 구글이 쥐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 어찌 보면 애플과 구글의 싸움에서 삼성은 구글편에서 안드로이드 진영의 주력부대의 역할을 하며 현명하게 실리를 차리고 있다. 그리고 삼성의 아성 뒤에는 제2군단, 제3군단격인 LG나 모토롤라, 중국 기업들이 생존과 세계 정복을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그렇다면 오늘을 ‘구글의 시대’라 부를 수 있을까?

분명 구글 안드로이드는 애플의 iOS를 뛰어넘은 것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구글이 애플을 제쳤다고 말할 수는 없다. 구글과 협력하던 스마트폰제조업체들이구글의 영원한 동지라고 말하기도 힘들다. 구글은 모토롤라를 인수하면서 스마트기기의 제조에도 뛰어들었고, 삼성은 충실하게 안드로이드폰을 만들고 있기는 하지만, 인텔과 손잡고 타이젠이라는 새로운 OS를 준비하며 만약을 대비하고 있다.

애플과 구글, 그리고 연합군들…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영원한 동맹도 없다. 지금은 어찌 보면 난세다. 하지만 언제나 패자의 머리 위에서 빛나던 그 별이 이제는 애플과 멀어지기 시작한 것은 확실하다.

IBM과 애플, MS, 야후, 구글, 애플그리고 구글연합군을 지나 패자의 별은 어디로 가고 있을까?
IT 시대의 패러다임이 대형 컴퓨터에서 PC, 인터넷으로 그리고 모바일로 바뀔 때마다 전쟁에서 사라지는 기업이 나타났고, 패자의 별은 새로운 기업 위에 떴다.

이 책은 패자의 별의 주인공이었던 과거 기업의 흥망을 거울삼아 앞으로 우리가 가야 할 길을 함께 고민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구글 애플 그 다음 별 : IT 승자의 조건'
최 규헌 지음 / 248쪽 /13,800원
한빛미디어 펴냄

조규남  ceo@irobot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도구공간, AI순찰로봇 ‘운행안전인증’ 획득
2
코가로보틱스-대구경북과기원, 'ICRA 2024'서 새로운 인공지능 학습법 공개
3
한국로봇산업진흥원, 규제혁신 로봇 실증사업 24개 과제 최종 선정
4
오늘의 로봇기업 주식시세(2024-05-14)
5
[기획] 인천 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레전드 50+'②
6
마로솔, 단품 구매도 전문가 1대1 밀착케어
7
미래컴퍼니, 수술 로봇 '레보아이' 러시아에 수출
8
테솔로, 'ICRA 2024'서 ‘하이브리드형 DG-3F’ 활용한 빈 픽킹 시연
9
한국로봇산업진흥원, 2024년 서비스로봇 실증사업 28개 공모 과제 최종 선정
10
비욘드허니컴, 'AI 순대 스테이크' 선보인다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526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