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정책
"국내 로봇 R&D 거버넌스 개선 방안 마련해야"한국로봇융합연구원, ‘미래 로봇산업발전을 위한 5대 이슈와 정책 제안’ 보고서 발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08  15:47:2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국내 로봇산업 발전을 위해선 로봇 R&D 거버넌스 개선, 로봇산업 정책과 연계되는 로봇 기술 로드맵 수립 및 관리, 로봇R&D조직의 기반 강화 등 개선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로봇기술정책센터 미래로봇융합기술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미래 로봇산업발전을 위한 5대 이슈와 정책 제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2020년 1월 로봇 및 융합 기술 분야 국내외 전문성을 갖춘 산·학·연·관 전문가로 구성된 '미래로봇융합기술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이 위원회는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로봇관련 국가 투자정책 및 프로세스, R&D프로그램, 제도 등 포괄적 논의를 통해 국가 로봇산업 발전을 위한 방향성을 제안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했다. 이번 ‘미래 로봇산업발전을 위한 5대 이슈와 정책 제안’ 보고서는 10개월간 논의을 바탕으로 작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로봇은 대부분의 활용분야에서 새롭게 사용되는 제품/서비스로 부품, 시스템 설계, 자동화제어, 센서 및 정보처리 기술, 인공지능 등 다양한 기술영역을 포괄하고 있어 기존의 R&D 시스템과 다른 전문성을 확보한 새로운 R&D지원 체계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위원회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로봇R&D 성과 창출 극대화를 위한 거버넌스 개선 ▲ 중장기 기술로드맵 및 솔루션 중심 기획/평가/수행 관리체계 마련 ▲로봇R&D조직 기반 강화를 위한 전문성확보 및 협력체계 구축 ▲사업화 기반의 로봇특화 R&BD프로그램 지원체계 구축 ▲ 로봇 기업 성장을 위한 건강한 기술혁신 생태계 조성 등 5대 정책 이슈를 정리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번 보고서에 소개된 5대 정책 이슈와 주요 제안 내용을 간추려 소개한다.

◇ 로봇R&D 성과 창출 극대화를 위한 거버넌스 개선

로봇 R&D 거버넌스 개선을 위해 ▷전문가 그룹을 포함한 자문기구(협의체) 구성 및 활성화 ▷범부처 협업을 위한 체계 및 부처별 로봇 담당 전문기관 지정 ▷혁신 주체간 설립목적에 맞는 고유 기능 명확화 및 전문성에 기초한 역할 분담(위탁운영 포함) 등이 요구된다.

이 같은 방안의 실행을 위해 ‘지능형로봇 개발 및 보급 촉진법’에 근거한 ‘로봇산업정책심의회’ 또는 ‘로봇산업실무협의회’를 정례화하고, 로봇PD와 학회 등에서 추천받은 전문가를 추천직으로 의무 포함하는 방안 또는 자문위원회(가칭 ‘미래로봇융합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또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및 실행계획 수립시 로봇분야 범부처 전문/전담기관 협의체 등을 신설, 연차별 투자계획에 대해 범부처 관점에서 검토한다.

로봇PD-진흥원-협회-연구원 등 기관간 역할 분담 및 협업체계 마련도 필요하다. 특히 R&D는 기술전문성 확보를 위해 로봇PD중심으로 운영하되, 6대연구기관 협의체, 학술단체, 각 부처별 전문기관 등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높인다. 비R&D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중심으로 협회 및 전문기관 등 협업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특히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로봇산업 진흥에 관한 법적기구로서 고유기능인 국가 로봇산업 육성 정책 기능 및 전담기관으로서의 전문성을 보다 강화해야한다.

◇ 중장기 기술로드맵 및 솔루션 중심 기획/평가/수행 관리체계 마련

로봇분야는 다양한 원천기술과 서비스기술의 융복합이 필수적으로 기술 확보를 위하여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투자해야 한다. 이를 위해 정책과 연계되는 로봇 기술 로드맵 수립·관리가 필요하다.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로봇특화 솔루션(Solution) 중심의 과제 기획/평가/수행 관리 체계 마련도 강구해야한다. 이를위해 RFP에서 로봇기술로 해결해야 할 문제를 제시하고, 해결 방안은 과제 제안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전문성에 맡겨두어야 한다. 또 솔루션 중심의 도전적 과제 수행을 위해 단순 컨소시엄 구성의 경쟁이 아닌 해결 방법의 경쟁 유도가 요구되며,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기술축적 및 전문가 양성을 위해 과제 중복의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 기술 중복 여부는 자구에 의한 행정적인 판단이 아닌 로봇 전문가에게 맡겨져야 한다.

실질적인 과제 성과를 위한 기술개발 목표의 유연한 변경 및 멘토 혹은 평가단 제도 도입을 통한 코칭(Coaching) 기능 확대, 과제 성과 공유 체계 마련도 필요하다. 특히 로봇PD가 리뷰어 역할로 활동함으로써 기획의도가 연구수행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유도해야 한다.

◇ 로봇 R&D조직 기반 강화를 위한 전문성 확보 및 협력체계 구축

R&D 성과 창출 극대화를 위한 로봇PD의 위상/역할 강화가 필요하다. 로봇PD에 대한 서포팅 조직 지원을 통한 전문성 강화를 위해 부처별 전문기관 및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비상근 자문기구를 두고, 로봇PD와 긴밀하게 협력할 수있는 '로봇기술정책센터(KIRO)'와 같은 지원 체계 마련이 필히 추진되어야 한다. 로봇PD역할 확대를 위해선 예산내 R&D 과제기획 중심에서 대규모 R&D사업기획까지 확대해 신규 사업의 전략적 기획 수행 기능과 로봇R&D에 있어 정부와 민간의 협력 허브 기능을 구체화해야 한다.

로봇 R&D기관별/유형별 특성화된 연구 협업체계 마련도 이뤄져야 한다. 로봇R&D 추진시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산학연 협력과 연계 체계 구축 유도, 예산 및 PBS제도 개선이 필요하며 6대 연구기관, 대학, 학술단체 등이 공동 참여해 로봇 분야 전문성 있는 R&D기획을 지원하는 상시 지원 체계 마련도 추진되어야 한다.

◇ 사업화 기반의 로봇특화 R&BD 프로그램 지원체계 구축

로봇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등 로봇R&D TRL 단계별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또 장기적 사업화를 중점 지원할 수 있는 로봇특화 R&BD TRL 부스터(Booster) 프로그램을 신설해야 한다. 이를 통해 산업핵심기술 개발사업과 시장창출형 로봇시범보급사업을 연계할 수 있는 중간단계 프로그램을 운영해야한다.

또한 정부가 정보통신의 진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정보통신진흥기금’과 같이 로봇산업의 진흥을 위한 기금 조성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조성된 기금을 응용기술개발지원 사업의 규모를 확대하고, 표준 개발 및 보급, 인력양성, 기반조성 등 로봇산업 진흥을 위한 사업에 활용해야 한다.

◇ 로봇 기업 성장을 위한 건강한 기술혁신 생태계 조성

국산 로봇부품의 시장 진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부품을 시험·평가하고 신뢰성, 안정성 등을 인증하는 전문기관을 지정하거나 신설해야 한다. 이를 위해 로봇 제조업체와 부품업체 간에 국산부품의 실증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협업과제의 활성화 및 확대도 요구된다.

시스템 통합(System Integration; SI) 분야의 육성 및 플랫폼 기술의 공유 정책 확대도 추진되어야한다. 로봇 기업이 단순한 로봇 생산만이 아니라 로봇을 현장에 적용하는 SI 솔루션도 같이 제공하는 서비스 프로바이더(Service Provider) 역할도 같이 수행할 수 있으면 경쟁력이 향상될 수 있다.

또 국내의 우수한 제조 분야나 공정별 업체에 대해, 로봇 제조업체와 수요업체, 연구소 등이 함께 로봇 기반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하는 정부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로봇기술 거래 플랫폼 활성화도 필요하다. 대학과 연구소가 개발한 로봇 기술뿐만 아니라 기업이 개발 또는 보유 중인 판매나 이전을 원하는 기술까지 상세히 소개, 기술거래를 활성화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마련해야 한다.

이를 위해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한국로봇산업협회 등 로봇 관련 전문기관이 운영·관리하고, 국내·외 로봇 관련 대학, 연구소, 기업 등이 용이하게 접근하여 활발한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는 형태의 플랫폼 도입이 시급하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핀란드 대사,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 셔틀 '스프링카' 시승
2
[특집]로봇기업 신년 계획 ⑥㈜에스피지(SPG)
3
인티그리트, ‘더현대 서울’에서 AI 미디어 로봇 ‘큐브릭’ 운영
4
한국폴리텍대 로봇캠퍼스 개교...로봇 전분야 아우르는 '융합 전공제' 채택
5
유진로봇, 자율주행 솔루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한다
6
코로나로 연기한 '2020 물품조립 AI·로봇 챌린지’, 12일 본선 대회 열려
7
유진로봇 아이클레보 로봇청소기, 한샘몰 타임특가 세일… 최대 44% 할인
8
산림항공본부, '산림항공드론비행훈련센터' 본격 출범
9
챗봇 심심이, "AI 윤리문제 해결 노력"
10
中 오리온스타, 상하이 MWC서 '바리스타 로봇' 공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