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로봇카
중국 UDI, 코로나19 유행에 식료품 자율 주행 배송홍콩과기대 밍 리우 교수 등 공동 창업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4:40:3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UDI의 자율주행 자동차(사진=UDI)

홍콩과학기술대(HKUST) '밍 리우(Ming Liu)' 교수 등이 중국 선전에서 공동 창업한 자율주행 기술업체인 UDI(Unity Drive Innovation Technology·一清创新科技)가 자율주행자동차를 활용해 최근 2개월간 중국 산둥성 쯔보(淄博)시에서 채소·과일 등 식료품을 주민들에게 성공적으로 배송해 화제다.

‘IEEE 스펙트럼’에 따르면 중국 선전에 위치한 UDI는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식료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쯔보 시내 16개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최근 2개월간 자율주행자동차를 투입해 식료품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UDI의 자율주행 자동차는 라이더, 카메라 등 센서를 장착하고 있으며 자율 주행을 위한 딥러닝 알고리즘을 채택했다. 최대 1000kg의 화물을 싣고 이동할 수 있다.

▲ 중국 선전에서 도시락을 배송하고 있는 UDI 자율주행 자동차(사진=UDI)

밍 리우 교수는 IEEE 스펙트럼에 “무인자동차가 사람과 사람간 접촉을 통한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다”며 "도시락 배달뿐 아니라 소독액 분사도 가능하다"고 했다. 이 로봇은 쯔보 외에도 쑤저우와 선전에서도 서비스 되고 있다. 그동안 총 2500회의 배송 실적을 보였다.

웨이모, 죽스, 크루즈 등 자율주행 자동차 업체와 달리 UDI는 화물 배송을 위한 우버 차량을 꿈꾸고 있다. 사용자들이 전화로 주문하면 무인 차량이 도시락 등 제품을 배송해준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인 뉴로(Nuro)나 베이징 스타트업인 네오릭스(新石器)처럼 사람 탑승용이 아니라 화물 배송용 자율 주행 차량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고 있다.

UDI는 지난 2018년부터 대만 전자업체인 폭스콘의 사업장내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폭스콘은 중국 선전에 종업원 20만명 규모의 사옥을 갖고 있는데, 이곳에서 UDI의 자율주행차가 부품 배송 등 업무를 맡고 있는 것이다.

UDI의 자율주행자동차는 ’헤라클레스(Hercules)’라는 이름이 붙어있다. 이 차량은 로봇운영체제(ROS)를 탑재하고 있으며 전기 모터를 채택하고 있다. 라이더, 보조 라이더, 스테레오 카메라, 4개의 어안렌즈 카메라, 16개의 소나 센서, IMU(관성항법장치), 위성 내비게이션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다.

▲ UDI 자율주행 차량의 내부 구성(사진=UDI)

자율주행차엔 ROS를 탑재한 산업용 PC가 내장되어 있다. 이 PC는 라이더로부터 위치 정보인 포인트-클라우드 데이터를 제공받는다. 이 데이터가 CNN(convolutional neural network)으로 구성된 인식 알고리즘을 훈련하는 데 활용된다. 또 다른 알고리즘은 전면 카메라를 통해 수집한 이미지 데이터를 처리한다. 포인트-클라우드 데이터와 IMU 데이터는 전체 지도와 연결돼 차량의 위치를 특정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UDI의 자율주행자동차는 최대 시속 30km의 속도로 이동할 수 있다. 자율주행자동차 속도가 너무 느려 주변 교통 흐름을 방해하거나 다른 운전자의 신경을 지나치게 건드릴 경우 원격 제어 모드로 전환 가능하다.

밍 리우 교수는 헤라클레스가 웨이모나 뉴로와 같은 경쟁자들보다 훨씬 복잡한 도로 환경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예를 들어 선전 시내는 매우 좁은 도로, 도로상에 2중 주차된 차량, 갑자기 나타나 도로를 질주하는 오토바이 등으로 도로가 복잡해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하는데 어려운 환경을 갖고 있다.

▲ 야간에 UDI의 자율주행차량이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UDI)

UDI는 지난 2개월 동안 중앙 통제센터에서 자율주행자동차의 이동 상황을 모니터링해 왔다. 5G 통신망을 활용해 원격 운영자는 차량에 관한 데이터를 10밀리초의 지연 시간 안에 전송받을 수 있다. 선전 지역에서 그동안 20여 차례 사람이 개입하는 상황이 있었다. 도로 위에 차량이 너무 많거나 야간에 신호등을 잘못 인식한 사례가 발생해 원격지에서 자율주행자동차를 제어해야 했다. 심지어 도로 위에 설치된 맨홀에서 갑자기 사람이 튀어나와 자율주행자동차의 정상적인 운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한편 UDI는 지난 2018년 6월 중국 선전(深圳)에서 홍콩과기대 밍 리우 교수, 하얼빈기술연구소의 샤오루이 주(Xiaorui Zhu), 중국과학원 산하 선전선진기술연구원(SIAT) 루지아 왕(Lujia Wang) 교수 등이 공동 창업했으며 레벨3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로봇신문 창간7주년]로봇신문 7년의 발자취로 본 로봇산업계 주요 이슈
2
올 10월부터 로봇이 우편물ㆍ택배 배달한다
3
퓨처플레이, 3차원 인식기술 스타트업 ‘멀티플아이’ 에 투자
4
벨로다인 라이더, 아이드라이버플러스와 협력 확대
5
뉴로, 美 텍사스서 음식물 외에 CVS의약품까지 로봇 배송
6
에이스코어, 20kg탑재체 싣고 한시간 비행···다목적 노아 드론 출시
7
서울 관악구청, 파워프라자 전기화물차 도입
8
K방역 로봇시범사업 단장후보에 바란다
9
알체라, 미국 산페드로 스퀘어 마켓에 안면인식 기술 수출
10
[로봇신문 창간 7주년] 로봇산업계 축하 메시지(1)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