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전문서비스 로봇
영국 ICL, 물에서 공중으로 비상하는 비행 로봇 개발'사이언스 로보틱스'에 연구 성과 발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6  14:16:0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of London:ICL)’이 물에 떠있다 공중으로 비상할 수 있는 비행 로봇(드론)을 개발했다.

‘IEEE 스펙트럼’에 따르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산하 ‘에어리얼 로보틱스 랩(Aerial Robotics Lab)’ 연구진은 압축 가스를 폭발시키는 방식으로 물에서 공중으로 날 수 있는 비행 로봇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전문 저널인 ‘사이언스 로보틱스’에 게재됐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지난 2015년 제트 추진기를 탑재한 비행 유영로봇인 ‘아쿠아MAV’를 개발하고 ‘ICRA 2015’에서 발표했다. 당시 발표된 아쿠아MAV는 수중 제트 추진기에 동력을 제공하기 위해 CO2 실린더를 채택했다. 하지만 압축 가스를 위한 저장 공간의 복잡성과 발사 메카니즘이 장시간 자율성을 유지해야 하는 비행 로봇에 실용적이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에 개발된 신형 비행 로봇은 탄화칼슘(calcium carbide) 분말과 물을 섞을 때 반응하는 가스를 동력으로 하고 있다. 분말과 물을 섞으면 아세틸렌 기체가 만들어지고 연소실에서 공기와 만나 폭발적인 힘을 만들어낸다. 이때 무게 160g의 로봇에 51N의 추진력이 생기면서 물에서 튀어나와 공중으로 최대 26미터의 거리를 비행할 수 있다. 로봇에는 0.2g 탄화 칼슘이 적재된다.

비행 로봇은 수중 모드→제트 모드→글라이드 모드→재입수 등의 과정을 거친다. 로봇은 연료실과 전기 캡슐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기 캡슐은 일종의 연료 탱크로 물과 탄화캄슐을 섞어 아세틸렌 기체를 배출한다. 이번에 개발된 비행 로봇은 수질 검사 등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중소벤처기업부
2
보건복지부
3
포항 '안전로봇산업' 중심지로 변모
4
일본 '로보-유니', 로봇 패션쇼 연다
5
리씽크 로보틱스, 협동 로봇 '소이어' 블랙 에디션 발표
6
오픈AI, 루빅 큐브 맞추는 AI 로봇 핸드 개발
7
유아이패스, AI기능 강화된 차세대 RPA 플랫폼 공개
8
전자랜드, 4차산업 교육 상품 주말특가전 진행
9
드론 택배 오는 2025년 상용화한다
10
달 탐사 로버 '바이퍼', 달 남극에서 물의 존재 확인한다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