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기획·테크 > 미래기술
카네기멜론대, 니트 소재로 만든 소프트 로봇 개발착용 가능한 로봇 폼 팩터 설계 가능성 보여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2  20:53:4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사람들이 로봇 공학과 자동화를 두려워하는 것은 단지 로봇 공학과 자동화의 기능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만은 아니다. 따뜻함의 부재에 대한 거리감일 수 있다.

'테크크런치'는 이것이 바로 소프트 로봇공학이 앞으로 주목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강조한다. 카네기멜론대의 한 연구팀이 뜨개질로 부드러운 니트 소재의 로봇을 만들어 도전하고 있다.

이 로봇의 궁극적인 목표는 더 저렴하고, 덜 위험하며, 어떤 경우에는 착용할 수 있는 로봇 폼 팩터를 설계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움직임을 만들기 위해 더 단단한 모터에 연결할 수 있는 힘줄을 추가하는 자동화된 프로세스를 설계하고 있다. 예를 들면 배를 누를 때 포옹을 하는 인형과 스스로 움직이는 소매가 달린 스웨터도 포함된다.

이 연구는 의류를 생산하도록 제작된 상업적인 편직 기계로 만든 보다 더 소프트한 로봇공학으로 이어질 수 있다.

CMU 박사과정 학생인 레아 알보(Lea Albaugh)는 “우리 삶에는 너무나 많은 부드러운 물체들이 있고 그것들 중 많은 것들이 이 기술과 상호작용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한다. “옷은 당신의 개인정보시스템의 일부가 될 수 있다. 가령 스웨터는 주의를 끌기 위해 당신의 어깨를 두드릴 수도 있다. 의자의 천은 촉각적 인터페이스 역할을 할 수 있다. 배낭이 저절로 열릴지도 모른다”고 설명한다.

어떤 의미에서 이것은 3D 프린팅과 다른 적층 제조에 대한 일종의 예전 방식의 교육이다. 힘줄에 사용할 수 있는 재료로는 폴리에스테르로 감싼 퀼팅 실, 순실크 실, 나일론 모노필라멘트가 있다. 전도성 실은 로봇에게 자신의 움직임을 훨씬 더 잘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김지영  robot3@irobotnews.com
김지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국로보컵 오픈대회' 2월 개최
2
한국e스포츠산업협회, 2020 신년회 겸 창립총회 가져
3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주연의 ‘남산의 부장들’ 개봉 첫 주 예매 1위
4
'트랜스엔터릭스', 수술용 로봇 머신비전 시스템 개발
5
영국 'ULC 로보틱스', 전기 구동 로봇 굴착기 개발 추진
6
한국기계연, 달걀을 들어 옮기는 '인간형 로봇 손' 개발
7
아마존, 궤도 타입 배송 로봇 특허 취득
8
한국로봇산업진흥원, ‘KIRIA 기부펀드’ 전달
9
테헤란로세공사들, 패션과 로봇의 결합 프로젝트 수행
10
코리아씨이오서밋의 INBA과정, 공병호 경제학박사 초청 강연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