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오피니언 > 전문가코너
5G시대에 로봇산업이 활성화 되려면고경철ㆍKAIST 인공지능연구센터 연구교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2  01:42:5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드디어 5세대 이동통신 5G 시대 막이 올랐다.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의 상용화 국가인가를 놓고 왈가왈부 말들이 많다. 필자는 '과연 호들갑떨 일인가?'하는 의문을 제기하고 싶다.

지금보다 20배 빠르고, 처리용량도 100배가 넘는 무선 인터넷 기술인 "Five G"기술은 본격적으로 세상의 모든 사물이 서로 연결되고 인간과 사물이 보다 실시간으로 연결되는 IoT기술, 인공지능, 빅데이터 기술과 융합되어 4차 산업혁명을 본격적으로 가속화시키게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또한 5G로 무장된 로봇들이 실세계와 연결되며 얻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학습하고 상호 전달된 지식을 통해 고도로 지능화되면 가정, 사업장, 더 나아가 필드에서 인간을 대신하거나 협업하는 영화같은 장면도 곧 현실화 될 것이다.

하지만 국가적 차원에서는 걱정이 앞선다. “5G 세계 최초 상용화"라는 신기루에 빠져 4G 기술인 와이브로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도 LTE 기술에 밀린 과거의 실책을 되풀이 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다. 어차피 역사는 먼 훗날 후세가 쓰는 기록이다. 기록이나 홍보 보다는 하루 빨리 우리 5G 환경에서 실제적으로 작동하는 플랫폼 기술, 그리고 그 기반에서 운용되는 로봇과 인공지능 응용서비스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급선무다.

지난 15년간 막대한 투자에도 우리나라 로봇 콘텐츠와 서비스 시장의 상황은 매우 열악하다. 이런 상황에서 공들여 닦아놓은 5G 인프라가 “글로벌 IT 기업들의 놀이터”로 전락하고 말 것같은 불길함은 필자만의 걱정일까?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인 인공지능과 로봇이 5G라는 날개를 달아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의 주도국이 될 것인지 아니면 주변국이 될 것인지는 이제 정부의 과학기술 정보통신 정책 및 국정철학에 달려있다고 본다.

1, 2차 산업혁명의 불길은 과거 영국왕실의 전격적 지원과 국가적 차원의 주도하에 타올랐다는 역사적 사실을 비추어 볼 때 과감한 연구개발 투자와 사회 전반에 신산업을 가로 막는 규제완화, 신규 시장의 창출을 주도할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등 포스트 5G 시대를 내실있게 준비하는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 산업 전반, 사회 곳곳에 정말 피부로 느낄수 있는 정책적 변화를 기대해 본다. 아니 절실히 요구한다. 고경철ㆍKAIST 인공지능연구센터 연구교수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정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알파고
5G robot = Global, Genius, Great, Graceful, Gorgeous Robot~
(2019-04-16 00:31:4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최근인기기사
1
로봇 캘린더(2019. 8. 26 ~ 9. 1)
2
"국산 로봇 부품 사용 기업에 '다양한 혜택' 주어야"
3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대학원생 대상 단기 로봇 교육 프로그램 실시
4
방위사업청 지한국 소령, 육군에 무인항공기 특허 기술 이전
5
국토부, 콜롬비아에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한다
6
유튜브, 배틀봇 비디오 영상 삭제 해프닝
7
미국 대학 캠퍼스,자율배송 로봇 보급 확산
8
히타치, 인도 로봇 SI시장 진출
9
애니보틱스, 4족 보행 로봇 '애니멀 C' 발표
10
하버드대, 외부 자극에 반응하는 소프트 로봇 개발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