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종합
징동, 춘절기간에도 택배 서비스 제공드론ㆍ지상 자율로봇 등 활용 서비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8  09:40:4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우리나라 설 연휴는 지난 6일 끝났지만 중국 춘절(春节) 연휴는 10일까지 이어졌다. 긴 춘절 연휴기간 택배도 멈출 수밖에 없다. 하지만 무인 물류 기술 덕분에 징동닷컴에서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춘절 연휴기간에도 '택배를 받는 즐거움'을 만끽했다.

인민망 보도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설 명절인 춘절 기간 '무인(無人)' 과학기술은 징둥물류의 쉼없는 물류 배송을 가능케 했다. 징둥의 드론은 쑤첸(宿迁)에 위치한 전국 드론제어센터에서 배송 임무를 진행했다. 택배를 주변 농촌에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징둥물류의 창샤(长沙) 로봇 스마트 배송 센터 역시 쉬지 않고 운영됐다. 배송 로봇은 주문에 맞춰 배송까지 완료했다.

일상적 업무를 처리하는 무인 과학기술이 소비자로 하여금 춘절에도 계속 택배를 받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쑤첸 소재 전국드론제어센터에서 날아오른 드론은 외지인 장웨이(张圩)촌에 있는 드론 택배 수취 거점까지 날아가는데 10분이 채 안걸린다. 이 수취 거점에서는 징둥 물류의 작업자가 순조롭게 택배를 받아 빠르게 제품을 주문자에 가져다 준다. 현지 촌민들은 휴대전화로 구매 후 드론 배송을 받는 일이 일상화됐다.

   
 
쑤첸에서 1000km 가량 떨어진 창샤과기신도시 시민들 역시 같은 물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징둥물류의 글로벌 첫 로봇 스마트 배송 센터는 이번 춘절 기간 정상적인 배송 운영을 진행했다. 여러 대의 배송 로봇이 휴일에도 쉬지 않고 일한 덕분이다.

올해 춘절 기간 징둥물류의 스마트 물류 인프라 설비가 대폭 늘었다. 이미 8개 성(省)에 드론이 보급됐으며 전국 20여개 도시에서 배송 로봇이 도입됐다. 무인 과학기술은 무인창고 등 여러 방면에서 춘절 기간 택배 배송을 가능케 했다.

징둥물류의 '아시아 1호' 스마트 물류 파크의 수량은 16개에서 20개로 늘었다. 각종 무인 창고가 50개를 넘으며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청두 등 8대 물류 중점 구역의 주문 처리 능력이 확대되고 있다. 징둥물류 창고내 외골격 로봇, 6축 로봇, 팔ㆍ 다리ㆍ 허리 심지어 눈을 가진 각종 로봇이 노동자의 업무 부담을 덜고 있다.

귀향해 춘절을 보내거나 외지에 홀로 떨어져있는 사람, 혹은 어디론가 여행을 간 사람들을 막론하고 징둥물류의 소비자가 되고 있다. 언제든 주문해 어디서든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이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물류 작업자를 해방시키면서 업무 효율을 높이고 소비자의 만족감은 높이고 있다. 이번 춘절 기간 징둥물류의 무인 기술은 도시에서 시골로, 하늘에서 땅으로 확산하면서 소비자에게 IT가 가져다 줄 수 있는 큰 기쁨을 안긴 셈이다.  

Erika Yo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화성 탐사 로버 '오퍼튜니티' 영면에 들다
2
사막개미 처럼 GPS 없이도 위치 찾는 6족 보행 로봇
3
쿼드로봇, 모듈형 배송 로봇 'U1' 개발
4
야스카와 中 '창저우 공장', 세계 '최대 로봇 공장'
5
세계 100대 AI기업에 뽑힌 중국 대표 AI기업들
6
휴머노이드와 사랑 다룬 VR 드라마 '하나비'
7
영국 온라인 수퍼마켓 '오카도' 물류 센터 들어가보니...
8
미군, 드론 포획하는 수류탄 개발
9
드론산업 제작-서비스기업,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물꼬 튼다!
10
“1300만 돌파, 류승룡ㆍ이하늬 주연 ‘극한직업’ 4주 연속 예매 1위”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