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로봇카
일본 하네다공항, 자율주행 버스 실증 테스트 실시이달 15일부터 25일까지 진행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6:48:18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일본 아이치제강(愛知製鋼), SB드라이브, 선진모빌리티, 전일본공수(ANA:全日本空輸), 닛포(NIPPO), NEC 등 6개사가 오는 15일부터 25일까지 일본 하네다 공항내 제한구역에서 자율주행 버스의 실증 실험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ANA와 SB드라이브는 2020년 이후 공항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상용화한다는 목표하에 지난해 2월 하네다 공항 신정비장지구(新整備場地区)에서 자율 주행 버스의 실증 실험을 실시하고 차량 주행 제어 기술과 원격 운행 관리 시스템 등을 검증했다.

이번 실증 실험에선 6개사가 협력해 항공기와 특수 차량이 주행하는 공항 특유의 환경에서 자율주행 버스의 주행에 필요한 환경 정비 등을 검증하고 상용화 과제를 추출하게 된다.

이번 실증 실험에 사용되는 차량은 히노자동차(日野自動車)의 ‘히노 판초’를 개조한 것이다. 실증 실험에서는 하네다 공항 제 2터미널 본관과 별관의 약 600m 구간으로 자율주행 레벨3 수준의 왕복 주행을 한다.

이번 주행 경로는 승객 수송 전용 차량과 화물 운반 차량이 실제로 이동하는 곳이기 때문에 높은 위치 정밀도로 차량 위치를 조정하면서 주행하는 것이 요구된다. 주위의 차폐물 때문에 GPS 전파를 수신할 수 없는 영역이 존재하기 때문에 주행 경로를 따라 마그네틱 마커를 매설하고, 차량의 바닥에 설치한 고감도 자기 센서(MI 센서)에서 마커를 감지해 GPS 전파가 닿지 않는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차량 위치를 자율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차량의 원격운행관리시스템은 SB드라이브의 ‘디스패쳐’ 프로그램이 사용된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최신 비대면 로봇 기술을 한 눈에...'CES 2021' 나흘간 일정으로 개막
2
한국로봇산업협회 강귀덕 회장 신년 인터뷰
3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수소 연료전지 드론 상용화 성공
4
몰리 로보틱스, CES 2021서 주방 로봇 '로봇 키친' 선봬
5
에스비비테크ㆍ하이젠모터 등 3개 로봇기업 '소부장 으뜸기업'에 선정돼
6
삼성ㆍLG, 'CES 2021'서 뉴노멀 시대 혁신 로봇 공개
7
정부,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에 2027년까지 1조974억원 투자
8
쿠카, 메르세데스-벤츠와 제조용 로봇 공급 계약
9
한양대 로봇설계연구실, CES 2021에 신개념 로봇 플랫폼 2종 공개
10
한국로봇산업협회, '서울수도권에 지자체와 로봇클러스터' 추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