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기획·테크 > 미래기술
서울대 송현오 교수팀, 데이터 검색 알고리즘 고안기존 방식보다 478배 빨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09:15:2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송현오 교수 연구팀(정연우 석박통합 과정)이 딥러닝 네트워크를 이용해 빠르고 정확한 데이터 검색을 가능하게 하는 바이너리 리프레젠테이션(binary representation)을 얻는 최적화 알고리즘을 고안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의 구글 이미지 검색과 같은 데이터 검색 분야에서는 딥러닝 네트워크로 리프레젠테이션을 먼저 얻은 다음, 벡터 양자화(vector quantization) 같은 미분 불가능한 이진화 (binarization) 후처리 과정을 통해 검색 속도 효율이 더 높은 바이너리 리프레젠테이션을 계산해 사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딥러닝 네트워크로 얻은 리프레젠테이션의 정확도가 손실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데이터 유사도 정보를 잘 표현하며 동시에 스파스(sparse)한 바이너리 해시 코드를 학습할 수 있는 최적화 알고리즘을 고안했다. 이 알고리즘은 최적의 스파스 바이너리 해시 코드를 찾는 단계와 그 코드를 바탕으로 딥러닝 기반 거리 학습 단계로 나눠 단계적으로 최적화한다. 또 연구팀은 최적의 스파스 바이너리 해시 코드를 찾는 조합 최적화(combinatorial optimization) 문제가 그래프 문제 중 하나인 최소 비용 흐름(minimum-cost flow) 문제와 동치관계에 있으며 다항 시간(polynomial time) 내에 최적의 해를 찾을 수 있음을 증명했다.

   
▲ 스파스(sparse)한 이진 해시 코드를 구하는 최적의 문제와 동치인 최소 비용 흐름 문제의 그래프
연구진은 이러한 최적화된 스파스 바이너리 해시 코드를 이용해 해시 테이블을 생성했다. 머신러닝 벤치마크 데이터셋인 Cifar-100와 ImageNet에서 각각 검색 속도가 98배와 478배 향상됐으며 정확도 또한 향상된 결과를 얻었다.

송 교수는 “이번 알고리즘 고안을 통해 정확도 손실없이 478배의 검색 속도가 향상된 놀라운 결과를 가져왔다”며, “최근 각광받는 인공지능 검색 분야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Efficient end-to-end learning for quantizable representation)는 머신러닝 분야 최고 학회 중 하나인 ICML18에 7월에 게재되며 구연발표 논문으로도 선정됐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정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부고]전남대 로봇연구소 박종오소장 빙모상
2
로봇윤리헌장 개선(안) 20일 공개
3
일본 '모리트러스트', 서비스 로봇업체 '사비오크'에 투자
4
미 예일대, 사람 손가락 모사한 로봇 핑거 개발
5
교육부-한국IBM, 인공지능 전문 인력 양성한다
6
일본 JAXA, 우주 로봇 프로젝트 '아바타 X' 추진
7
오스트리아 빈공대, '스트링 아트' 로봇 알고리즘 개발
8
中 딥블루, 룩셈부르크 국가 실험실과 공동 연구 추진
9
국토교통부
10
中 메이디, 순더((顺德)에 2500대 규모 로봇 무인 공장 운영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