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산업용 로봇
제조업의 미래, 로봇이 운영하는 3D 프린팅 팜UR10 코봇 활용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7  09:14:1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미국 브루클린(Brooklyn)에 있는 부두 메뉴팩처링(Voodoo Manufacturing)사의 3D프린팅 팜은 대규모 생산 작업을 처리하고 사출 성형에 비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확장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영문 IT매체인 지디넷은 부두가 160대의 3D프린터를 제조생산에 활용하면서 로봇을 어떻게 활용했는지, 그리고 그 성과가 어떻게 나타났는지를 분석한 기사를 실었다. 그동안 3D 프린팅이 잠재적 비용절감 효과가 크지만 운영의 문제로 인해 3D 프린터 및 인력에 많은 투자가 불가피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부두 로봇 한 대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로봇은 24시간 내내 불도 켜지 않은 채로 작업하는 라이트아웃(lights-out) 제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부두의 사례는 자동화 작업을 통해 중소기업도 완전 자동화된 소등 운영이 가능함을 보여준다. 이는 인적 자원 혹은 기술 중 어디에 투자할 것인지를 고민하는 경영자에게 선택의 근거가 될 수 있다.

부두의 조나단 슈워츠(Jonathan Schwartz) 최고 제품담당 책임자는 "우리가 로봇 팔을 찾고 있다는 것은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제품을 찾고 있다는 의미로 쉽게 프로그래밍할 수 있고 매우 빨리 작동할 수 있는 것이어야 했다"고 말한다.

UR10 코봇 한 대로 100대 3D프린터 맡아

부두가 선택한 로봇은 유니버설 로봇의 UR10이다. 이는 코봇이라고 불리는 로봇으로 프로그래밍이 비교적 쉬울 뿐 아니라 안전 기능이 있어 사람과 함께 협업할 수 있다. 유니버설 로봇은 이 분야의 리딩업체로 2016년에는 9억 9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글로벌 코봇 시장의 약 60%의 점유했다.

현재 UR10은 부두의 브루클린 본사에서 선택된 3D 프린터 뱅크에서 '수확(harvesting)'으로 불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 3D 프린팅 프로세스 중 귀찮은 부분 중 하나인 수확은 물리적으로 플레이트를 로드 및 언로드하는 작업을 포함한다. 부두는 이 작업이 모든 노동 시간의 10%를 차지했다고 추정한다. 특히 생산 운영 중에 인간의 개입이 반드시 필요한 몇 가지 작업 중 하나이다.

부두에는 현재 160대의 3D 프린터가 있다. 현재 프린터 뱅크의 초기 사용 결과를 기반으로 UR10이 1만 8000제곱피트의 공장을 이동하며 작업한다고 할 경우 코봇으로 100대의 프린터를 챙길 수 있다. 슈워츠는 UR10을 추가 배치함으로써 현재 30-40%에 불과한 부두의 3D 프린터 사용률을 최대 90%까지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5만~6만 달러 정도에 UR10을 도입할 수 있는데 이 비용으로 생산성이 크게 향상됐다며 앞으로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로봇 도입 가치에 대한 통찰력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슈워츠는 "규모가 커지면서 점점 더 많은 로봇 팔과 더 많은 3D 프린터를 보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두의 로봇을 '게임 체인저'라고 부르는데 주저함이 없다.

조인혜  ihcho@irobotnews.com
조인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인천TP, ‘2020년 로봇기업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2
큐렉소,척추수술 로봇 국내 품목 허가
3
덴소웨이브, 계약서 날인 로봇 자동화 시스템 개발
4
라이더 스타트업 '아에바', '라이더 온 칩' 기술 개발
5
ETRI, 오픈소스로 시각지능 핵심 기술 공개
6
월마트, 휴스턴에서 자율주행 상품 배송 서비스 실시
7
국립재활원,'2019 재활로봇 학술토론회' 개최
8
국토부,'자율주행 윤리 가이드라인' 발표
9
SK텔레콤, 새로운 ‘누구콜’ 서비스 출시
10
춘천시,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이용률 증가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국제표준간행물번호 ISSN 2636-0381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