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신문사
> 뉴스 > 드론
미 해병대, 장거리비행용 1회용 드론 'TACAD' 개발해병대 산하 전투연구소, 내년도 시험 비행 추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8  13:03:4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 (사진=IEEE 스펙트럼)
미 해병대가 보급품을 원거리 배송할 수 있는 1회용 드론을 개발했다고 'IEEE 스펙트럼'이 보도했다.

미 해병대 산하 ‘전투연구소(Warfighting Laboratory)’는 이달초 매릴랜드주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Sea Air Space 2017’ 전시회에 글라이더 형태의 드론 ‘TACAD(TACtical Air Delivery)’ 시제품을 선보였다. 최대 317kg까지 보급품을 적재할 수 있으며 수십마일을 자력으로 비행할 수 있다. 기체를 접을수 있기 때문에 비행기에 여러대를 싣고가다 안전지역에서 드론을 띄워 비안전지역에 착륙할 수 있도록 조정할수 있다. 내부에 GPS를 탑재하고 있다. 착륙 후에는 회수하지 않고 그대로 둔다. 드론 글라이더의 제작 비용은 1500~3000 달러 수준이다. 전투를 수행 중인 해병대원들에게 식량, 물, 배터리, 연료 등 보급품을 안전하게 수송할 수 있다.

   
 
미군은 지난해 최근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 소재 '드레이퍼 연구소(Draper Laboratory)'에서 개발한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를 탑재, 낙하산 형태의 ‘JPADS(Joint Precision Airdrop System)'를 테스트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은 GPS 대신 비전 시스템을 활용한다. 낙하산 형태의 배송 시스템에 탑재된 카메라가 공중에서 주변 지역을 촬영하고 기존에 갖고 있던 지형 데이터 베이스 및 위성 촬영 영상 DB와 비교하면 정확하게 배송할 위치를 찾을 수 있다. 최대 4500kg의 보급품을 수송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TACAD는 JPADS에 비해 몇가지 장점이 있다. JPADS는 보급품을 전달할 지역까지 비행기로 날아가 떨어뜨려야 하는데 위험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 이에 비해 TACAD는 안전 지역에서 드론 글라이드를 발사해 비안전지역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48km에서 최대 112km까지 비행 가능하다. 또한 TACAD는 저렴한 비용으로 제작 가능하다.

이 드론은 긴급 재난 구호 활동 등 민간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미 해병대 전투연구소는 내년에 이 제품을 테스트할 예정이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탈수 있는 로봇 "로뎀" 드디어 판매!
2
WRO 코스타리카 산호세 세계대회를 참석하고
3
미쓰비시, 중국에서 산업용 로봇 생산
4
바이두, 인공지능 스피커 '레이븐 H' 다음달 출시
5
"드론과 바디캠으로 재난 사고 대처한다"
6
쓰리디아이템즈, 푸드프린터 개발 착수
7
LG CNS,KAIST와 제휴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협력
8
"로봇이 전세계 일터를 변화시키고 있다"
9
로봇 캘린더(2017. 11. 20 ~ 11. 26)
10
[기획]로봇 엔지니어링 사업의 현황과 적용①
로봇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입니다
08298) 서울 구로구 공원로 41(구로동, 현대파크빌 427호)  |  대표전화 : 02)867-6200  |  팩스 : 02)867-6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2659  |  등록일자 : 2013.5.21  |  발행인·편집인 : 조규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일
Copyright © 2013 로봇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irobotnews.com